올 가을, 인천에 클래식 ‘거장’들이 온다
올 가을, 인천에 클래식 ‘거장’들이 온다
  • 정양지 기자
  • 승인 2019.07.2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윌리엄 크리스티‧조수미‧조성진 등
아트센터 인천, 하반기 라인업 발표

[인천투데이 정양지 기자] 아트센터 인천에서 열리는 하반기 공연 라인업이 화려하다. 윌리엄 크리스티, 조성진, 조수미, 안드라스 쉬프, 벨체아 콰르텟 등이 인천을 찾는다.

가장 주목받는 공연은 고(古)음악의 거장 윌리엄 크리스티와 바로크 음악 연주단체 ‘레자르 플로리상’이 들려주는 헨델의 ‘메시아’(10월 17일)다. 레자르 플로리상의 창단 40주년을 맞아 아시아 투어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공연은 국내 유일하게 인천에서만 개최된다.

(사진제공 ‧ 아트센터 인천)
(사진제공 ‧ 아트센터 인천)

11월에는 ‘스타’들의 공연이 몰려있다. 6일에 열리는 ‘잉글리시 콘서트 & 조수미’ 공연에서 성악가 조수미가 부르는 바로크 아리아를 감상할 수 있다. 잉글리시 콘서트는 바로크 해석의 대가 해리 바켓이 이끄는 45년 전통의 영국 바로크 앙상블이다.

9일에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미국의 명문 악단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함께 아트센터 인천 무대에 오른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음악감독인 차세대 마에스트로 야닉 네제 세갱이 지휘한다.

13일에는 베토벤 해석의 최고 권위자로 불리는 피아니스트 안드라스 쉬프와 그가 창단한 오케스트라 ‘카펠라 안드라에 바르카’의 공연이 열린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는 프로젝트 무대로, 피아노 협주곡 1번과 5번 ‘황제’를 감상할 수 있다.

세계 정상급 현악사중주단 ‘벨체아 콰르텟’의 두 번째 내한공연(9월 21일)도 있다. 2017년 첫 내한으로 국내 클래식 음악계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벨체아 콰르텟은 이번 공연에서 시그니처 음악인 베토벤 현악사중주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키즈 콘서트 ‘플라잉 심포니’(8월 10일), 콘서트 오페라 ‘라보엠’(12월 14일), 제야음악회(12월 31일) 등 다채롭고 대중적인 공연이 마련돼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와 엔티켓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