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불매운동 동참
인천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불매운동 동참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7.2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 시의원 전원 ‘일본 수출규제 규탄대회’
이용범 의장, 시민들과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시의회(의장 이용범)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를 규탄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용범 의장은 23일 <인천투데이>와 한 전화통화에서 “시의원 37명 전원의 뜻을 모아 오는 25일 오전 시의회 앞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를 규탄하는 대회를 진행하고 다음 달 열리는 임시회에서 규탄 결의안 채택도 계획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가운데) 등이 지난 22일 계산역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출처 이용범 의장 페이스북)
이용범(가운데) 인천시의회 의장 등이 지난 22일 계산역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출처ㆍ이용범 의장 페이스북)

이 의장은 지난 22일 오후 인천도시철도 1호선 계산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국회의원실, 계양지역 민주당 당원 등과 함께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과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계양지역 민주당 지방의원들과 당원들은 매주 월요일 같은 장소에서 캠페인과 서명운동을 계속할 예정이다.

이 의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우리나라가 굉장히 많은 경제적 혼란과 손실을 당하고 있다”라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생각에서 동참하는 것이며, 시의회도 규제가 풀릴 때까지 규탄 목소리를 내고 불매운동에도 함께할 것이다. 국민 모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빌미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경제 보복을 하자, 대한민국 국민들 사이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자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소규모 마트를 중심으로 펼쳐진 불매운동이 전통시장과 편의점, 의류ㆍ자동차ㆍ여행업 등으로 번지고 있다.

여기에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하한 <조선일보> 퇴출운동, 약사들의 일본 약품 불매운동까지 이어지고 있다. 인천에서도 상점ㆍ맘카페를 중심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활발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