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주민들, 구청장 주민소환은 간담회 이후에
영종주민들, 구청장 주민소환은 간담회 이후에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7.2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물 사태 합당한 답변 못 들으면, 주민 소환 추진”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수돗물 적수(붉은 물) 사태로 두 달 가까이 피해를 겪고 있는 인천 영종지역 주민들이 중구청장과 구의회 의원, 인천시의회 의원과 잇따라 간담회를 개최한다. 주민들은 간담회 결과에 따라 이들의 주민소환 추진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영종주민들의 수돗물 사태 해결을 위한 중구청장·시의원·구의원 간담회 일정 포스터.(출처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영종주민들의 수돗물 사태 해결을 위한 중구청장·시의원·구의원 간담회 일정 포스터.(출처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영종 수돗물 재난 주민대책위원회’는 오는 23일 오후 7시 영종1동 행정복지센터 5층 대강당에서 홍인성 중구청장과 붉은 물 사태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7시에는 같은 장소에서 중구의회 최찬용·강후공·이성태 의원과의 간담회, 26일 오후 2시에는 운서동 행정복지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인천시의회 조광휘 의원과의 간담회가 예정돼있다.

간담회는 홍 구청장과 영종지역 시·구의원들로부터 붉은 물 사태에 대한 해명과 재발 방지대책을 차례로 듣는 자리이다.

영종 주민들은 5월 30일 거수 검단·검암지역에서 첫 붉은 물 피해 사례가 나온 후 20시간이 경과한 5월 31일 오전 10시부터 피해가 발생했다. 하지만 피해 발생 5일 만에 인천시가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를 하면서는 영종 지역 피해가 붉은 물 사태와 관련이 없다고 발표해 주민들을 분노하게 했다.

이후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등 영종 주민단체들은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박남춘 인천시장과 홍 구청장이 사태를 축소하고 의도적으로 차별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특히 서구는 이재현 구청장이 직접 나서서 긴급대책반을 운영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는데 홍 구청장은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결국 일주일이 지난 6월 13일에서야 시는 영종지역도 붉은 물 피해지역에 포함시키고 서구와 동일한 수준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으나, 주민들의 불만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특히, 중구청장과 지역 시·구의원들에 대한 분노가 높아 주민 소환도 검토 중이다.

영종 수돗물 재난 주민대책위 관계자는 “서구와 달리 영종은 중구의 무관심으로 수돗물 피해지역으로 인정받는데 10일이나 걸렸고, 생수 지원과 6월 수도세 감면 등이 시행될 때도 주민들은 시나 구가 아닌 온라인 카페를 통해 정보를 얻었다”며 “시와 중구가 있고, 시·구의원이 있는데 수돗물 사태의 위험과 지원되는 내용, 행동 매뉴얼을 공지하고 정상화를 위한 계획을 알리는 일을 그들이 아닌 피해 주민들이 해야하는 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간담회에서 구청장·시의원·구의원들에게 합당한 답변을 듣지 못한다면 대책위는 주민들과 함께 주민 소환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