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도 “친일신문 조선일보 퇴출하자”
인천에서도 “친일신문 조선일보 퇴출하자”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7.1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독운동·광고 기업 모니터링 등 시작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하했다는 등의 이유로 시작된 <조선일보> 퇴출운동이 인천에서도 시작됐다.

조선일보 일본어판 홈페이지 갈무리
조선일보 일본어판 홈페이지 갈무리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9일 성명을 내고 “<조선일보>절독·광고 안하기 범시민 운동 등으로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조선일보는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지난 4일자 기사 제목을 일본어판에서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로 바꿔 내보냈다.

또, 13일 사설에서 ‘우리 사회 일부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일으키는 것도 득이 되지 못 한다’고 주장했고, 15일에는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가 듯 한 청와대’라는 기사를 일본어판에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일 한국 청와대’라는 식으로 바꿔 내보냈다.

이에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는 대한민국 언론이 자국의 국민과 기업인들을 부도덕한 사람들로 낙인찍은 것으로, 일본 보수 언론이나 할 법한 행태를 한 것이다”라며 “조선일보의 우리 국민 폄하와 왜곡된 정부 비판은 친일신문의 뿌리를 가진 조선일보가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신문협회등이 만든 신문윤리강령 등을 바탕으로 건전한 비판을 하고 우리 국민의 기본적 권리를 수호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진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폄하 하며 친일 보도로 일관하고 있는 조선일보를 친일신문으로 규정하고 퇴출운동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또, “조선일보 절독운동, 광고 안하기, 광고 기업 모니터링 등을 시민들과 함께 할 것이며 조선일보 퇴출을 위해 거리 실천과 캠페인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사례를 예로 들며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공개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