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루원시티 제2청사 대신 ‘복합행정타운’ 건립
인천시, 루원시티 제2청사 대신 ‘복합행정타운’ 건립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7.1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학재, “사실상 루원시티 ‘축소’...박 시장 공개 토론 하자” 반박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인천시가 국세청과 교육청 등 공공청사의 루원시티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루원시티 건립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루원시티 건립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허종식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16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청사 균형재배치 사업’에 대한 연구 용역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허 부시장은 먼저 “이전 민선6기 시정부가 1394억 원을 들여 루원시티에 제2청사 등을 이전하겠다고 한 계획을 확인해본 결과, 예상보다 800억 원의 예산이 더 많이 들어가는 등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당초 계획된 제2청사 유치보다 나은 방안을 찾기 위해 연구용역에 돌입했고 그 결과 루원제2청사에서 인천도시공사와 종합건설본부, 보건환경연구원 등을 제외하는 대신 루원복합청사를 만들고 여기에 인천국세청, 신용보증재단, 119안전체험관 등을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허 부시장은 루원시티 내 신용보증재단 독립 청사를 짓고 그 곳을 소상공인 복합 클러스터로 조성하고, 민간협회 20개소를 이전하는 등 복합행정타운을 건설해 당초 계획보다 적은 예산을 들이면서도 연간 40만 명의 유동인구 유발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교육청 이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허 부시장은 “교육청에 루원시티 내 공공복합업무용지나 인재개발원 부지로 이전해 달라고 지난 1월 제안했고, 현재 교육청이 이를 검토중”이라고 밝히면서도 “이는 교육청이 결정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허 부시장은 이어 “새로 발표한 루원시티 공공청사 유치 계획과 기존 청사 규모는 크게 다르지 않다”며 “시가 갖고 있는 용지를 매매하고 신용보증재단과 건설비용을 협의 해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인천시의 루원시티 계획은 잘못됐다며 지적하고 있다.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인천시의 루원시티 계획은 잘못됐다며 지적하고 있다.

한편, 허 부시장의 기자회견 직후 이학재 자유한국당 (인천 서구갑)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시가 발표한 자료는 맞지 않다. 이는 사실상 루원시티 축소”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국세청 등은 이미 이전부터 들어오기로 했던 것이다. 시가 하는 사업도 아니다. 이는 사실상 축소를 의미한다”며 “그런데도 국세청이 들어온다고 제2청사를 축소하겠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루원시티 문제 뿐만 아니라 ▲붉은 수돗물 사태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수도권매립지 대체 매립지 선정 ▲청라소각장 증설 추진 ▲G시티 조성 실패 등 서구 지역 현안에 대해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공개 토론을 제안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