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핑계 중단하고 해고노동자 복직 응해야”
“한국지엠, 핑계 중단하고 해고노동자 복직 응해야”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7.1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15일 인천시청 앞 기자회견 열어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연대 단체를 만들어 한국지엠이 그동안 해고했던 노동자들을 복직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15일 오전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가)’가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노동자들의 복직을 촉구하고 있다.
15일 오전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가)’가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노동자들의 복직을 촉구하고 있다.

인천지역연대·민주노총인천본부 등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이 최근 구성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가)’는 15일 오전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지엠은 이제 파렴치한 핑곗거리 찾기를 중단하고 해고노동자들의 복직 요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상반기 군상공장 폐쇄 후 하반기에는 연구소를 중심으로 법인을 분리했다. 최근에는 인천 동구 만석동 물류센터가 폐쇄됐다. 글로벌 지엠의 경영 전략 변화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앞선 2017년 12월 부평공장에선 13명 해고를 시작으로 지난해 말까지 1차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동자 70명이 해고됐고, 군산공장 폐쇄로 지난해 5월 비정규직 1000여명이 해고됐다. 2차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동자의 경우 소규모로 해고가 반복돼 인원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한국지엠이 경영 전략이라는 이유로 추진하는 일들은 노동자들에게 구조조정이나 다름없고, 이로 인한 피해와 고통이 고스란히 노동자들에게 전가되고 있다”며 “군산공장의 많은 노동자들이 공장을 떠나거나 부평 공장 전환 배치를 기다리며 생계의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1월부터 해고된 비정규직의 복직과 불법 파견 해결을 요구하며 부평공장 앞에서 비정규직 노조가 농성을 하고 있지만, 한국지엠은 묵묵부답이다”라며 “부평2공장이 오는 9월부터 시험 생산에 들어가고 700여 명의 추가 인원이 필요해 의지만 있다면 비정규직 복직 여력이 있는 것을 확인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지엠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비정규직 복직이 가능하기에 더 이상 핑곗거리 찾기를 중단하고 복직 요구에 즉각 응해야 한다”며 “정부의 묻지마 8000억 원 자금 지원과 인천시의 청라연구소 묻지마 재계약이 있기에 시와 시의회도 한국지엠 고용 문제에 무관하지 않다.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