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 난임부부‧고위험 임산부 지원 확대
인천 미추홀구, 난임부부‧고위험 임산부 지원 확대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7.1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임부부, 체외수정시술 횟수 확대
고위험 임산부, 최대 300만 원 지원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 미추홀구가 임신‧출산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저출산 극복을 위해 난임부부 시술비와 고위험 임산부 의료지 지원사업을 확대한다.

미추홀구는 기존 만 44세 이하 난임부부에게 체외수정 시술 신선배아 4회, 동결배아 3회, 인공수정시술 3회까지 최대 50만원을 지원해왔다.

하지만 지난 1일 보건복지부 난임부부 지원사업 지침 변경으로 연령 기원기준을 없애고, 체외수정 시술 신선배아 7회, 동결배아 5회, 인공수정시술 5회로 확대했다.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은 오는 15일부터 조기진통, 분만관련 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등 11개 질환에서 고혈압, 다태임신, 당뇨병, 심부전 등 질환 8개를 추가한다.

분만일부터 6개월 이내 산모가 신청할 수 있다. 단, 올해 1월과 2월 분만한 산모가 신규 8종에 해당하는 질환이 발생한 경우 오는 8월 31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지원금액은 입원치료비 중 전액본인부담금과 비급여 진료비 90%로 1인당 최대 300만 원이다.

난임부부는 시술 전 난임진단서, 신분증 등을 지참하면 되고, 고위험 임산부는 의사진단서, 입퇴원확인서, 진료비 영수증을 구비해 관할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한편, 기타 자세한 내용은 미추홀구보건소 모자보건실(032-880-5455~7)로 전화하면 알 수 있다.

남구청 건물 일부 모습. <사진제공ㆍ남구>
인천 미추홀구청(사진제공 미추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