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소청도 해역 중국어선 나포 올해 12번째
해경, 소청도 해역 중국어선 나포 올해 12번째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7.09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쇠창살 두르고 도주하던 선박 금속원형톱 이용해 첫 나포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하 서특단, 단장 정영진)은 9일 새벽 5시 50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서쪽 해역에서 중국어선 1척을 나포했다고 밝혔다. 올해만 벌써 12번째이다.

미등록 불법 중국어선은 이날 소청도 서방 약 70km 해역에서 NLL(=북방한계선)을 약 7km 침범해 불법 조업하고 있었다. 서특단은 중국어선이 정선(정지) 명령을 위반하고 도주하자 나포했다.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9일 새벽 소청도 해역에서 불법 중국어선을 단속하고 있다.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9일 새벽 소청도 해역에서 불법 중국어선을 단속하고 있다.

중국어선은 선명미상의 미등록 불법 어선으로 80톤급 규모의 철선이 었고, 6명이 승선하고 있다. 나포 당시 중국어선은 서특단의 등선과 조타실 진입을 방해하기 위해 어선 주위에 쇠창살을 설치하고 조타실은 이중 철판을 덧대어 놓았다.

서특단은 우선 쇠창찰 제거 후 금속원형톱을 이용해 기관실을 개방하고 진입해 엔진을 정지시킨 뒤 곧바로 조타실을 개방해 선원들을 제압했다.

서특단은 이번 나포작전에 처음으로 금속원형톱을 사용했다. 원형톱은 불법 중국어선이 조타실과 기관실 등 선실 출입문을 짧은 시간 내 절단하기 위해 서특단이 올해 5월 자체도입한 단속 장비이다.

서특단는 검거한 중국 선원들을 인천으로 압송한 뒤 공무집행방해 혐의와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의 행사에 관한 법’ 위반을 적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