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신항 폐기물처리장 의혹 여전, 박남춘 해명해야”
“송도신항 폐기물처리장 의혹 여전, 박남춘 해명해야”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7.0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실련, 논평 내고 직접 해명 촉구
“자체 매립지 확보 용역 전격 추진해야”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정부와 인천시가 수도권매립지 차기 매립장으로 송도지역의 인천신항 매립지 일부를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를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고 있지만, 시민단체는 의혹이 여전하다며 박남춘 인천시장의 직접 해명을 촉구했다.

'폐기물 해상 최종처리 기술개발 보고서' 폐기물최종처리장 인천신항 후보지
'폐기물 해상 최종처리 기술개발 보고서' 폐기물최종처리장 인천신항 후보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8일 논평을 내고 “정부가 인천신항을 폐기물 해상 최종처리장 시범사업 입지로 선정했다는 논란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라며 “정부와 시는 이를 부인하고 있지만, 송도 주민들과 지역 정치권의 반발이 더 커지고 있어 박 시장의 직접 해명만이 사태를 수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당장 해양수산부의 연구과제 공고문을 보면 해상 최종처리장 기본계획 수립, 시범사업 입지 선정과 기본설계 등을 최종 성과 목표로 주문하고 있다”며 “더구나 박 시장은 한 언론사와의 취임 1주년 인터뷰에서 육상 대체매립지 조성이 어렵다면 해상 매립방식을 적극 고려할 때라고 주장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시의 해명이 궁색하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시장이 직접 해명에 나서야 하고, 정부와 시는 ‘발생지 처리 원칙’에 입각한 폐기물 종합 대책과 로드맵을 인천시민들에게 즉각 제시해야 한다”며 “송도 주민들은 지난 6일 집회에서 해수부의 최종보고서 폐기를 촉구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체 매립지 확보 의지를 밝혔다. 박 시장도 자체 매립지 확보 용역을 전격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해수부가 발주한 ‘폐기물 해상 최종처리 기술 개발 최종보고서’에서 인천신항을 해상 매립지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자, 해수부는 “인천 앞바다 폐기물 해상처분장 조성과 관련한 어떤 계획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시도 “폐기물 해상매립지 조성 계획이 없으며 어떠한 경우도 이를 추진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송도 주민들은 여전히 의혹을 거두지 못하며 6일 2000여명이 모여 집회를 여는 등 반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