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수소발전소 민관조사위’ 합의 … 단식 중단
‘동구 수소발전소 민관조사위’ 합의 … 단식 중단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6.19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동구·비대위, 인천연료전지에 ‘유감’ 공사 중단 요구
비대위, 인천대책위로 확대해 수소발전소 백지화투쟁 계속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시와 동구가 동구 주민들이 제안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안전성과 환경성 조사를 위한 민관조사위원회 구성을 수용키로 했다.

시와 동구,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9일 공동으로 민관조사위원회 구성을 골자로 한 3자 합의문을 발표했다. 김종호 비대위 대표는 30일 간 진행 중이던 단식을 중단키로 했다.

시와 동구, 동구비대위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공론화 해결을 위해 환경성과 안전성을 조사하는 민관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합의했다.
시와 동구, 동구비대위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공론화 해결을 위해 환경성과 안전성을 조사하는 민관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합의했다(사진 왼쪽부터 신봉훈 시 소통협력관, 허인환 동구청장, 김종호 동구비대위 대표).

시와 동구, 비대위 3자는 “인천연료전지(주) 측과 안전성·환경성 조사를 위한 협의를 진행했으나, 인천연료전지(주)의 반대로 협의문 도출에 실패했다”며 “이에 대해 비대위와 동구, 시는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3자는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안전성과 환경성을 조사하기 위해 ‘동구 수소연료전지 안전·환경 민관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합의하고, 구체적인 조사 방법과 기간은 추후 협의키로 했다.

3자는 민관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기초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에 대한 입장을 재협의키로 했으며, 조사 결과에 따른 안전성 검증 결과가 도출될 때까지 (주)인천연료전지에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3자 합의문을 발표하던 같은 시각 시청 정문 앞에서는 동구 주민 45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한 가운데 6차 총궐기 집회가 열렸다. 동구비대위는 우선 3자 합의로 민관조사위원회를 수용하고, 비대위를 지역대책위로 확대해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백지화 투쟁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인환 동구청장(왼쪽)과 김종호 비대위 대표가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제6차 동구 주민 총궐기대회에 참여한 주민들에게 3자 합의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허인환 동구청장(왼쪽)과 김종호 비대위 대표가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제6차 동구 주민 총궐기대회에 참여한 주민들에게 3자 합의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동구비대위는 “수소발전소 추진과정 어디에도 정의는 없었다. 구민의 삶은 안중에 없이 오로지 기업의 이익과 편의를 보장하기 위한 행정절차만이 동구 주민 아무도 모르게 진행됐다. 산업자원부 기준에 지역주민 수용성이 있지만 주민 의견은 한 글자도 담기지 않은 의견서가 산자부에 전달됐다”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또 “국내 수소발전소 30개 중 환경영향평가를 받은 곳은 단 한 곳도 없다. 제대로 된 환경검증 한 번 받지 않은 수소발전소가 주거지에 들어서는 데, 단 한 차례 주민 의견수렴도 없이 불과 67일 만에 산자부의 허가를 받았다”고 부연했다.

비대위는 “최근 강릉과 광양 노르웨이에서 수소폭발 사고가 발생해 수소 에너지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인 우려가 커짐에도 업체는 안전에 대한 검증 없이 공사를 강행하겠다고 했다”며 “주민들은 어려운 과정을 단결된 목소리와 행동으로 돌파했다. 그리고 이제 중요한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비대위가 주민총회를 하고 집회를 하는 동안, 또 김종호 대표가 30일 동안 단식을 진행하는 동안 수많은 시민들과 시민사회단체, 인천시의회 의원 등이 함께 했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비대위는 앞으로 시민들과 함께 비대위를 인천지역대책위로 확대해 동구수소연료전지발전소 문제 해결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