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수소연료발전소, 안전ㆍ환경 검증받나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안전ㆍ환경 검증받나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6.1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환경영향평가 준하는 안전ㆍ환경 검증 제안
주민들, “주민들이 결과 수용 여부 결정할 수 있어야”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인천 동구 주민들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며 단식농성까지 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가 중재안을 내놨다.

단식 22일째인 김종호 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와 신봉훈 시 소통협력관, 허인환 동구청장, 전영택 인천연료전지(주) 사장이 11일 진행한 4자 회담에서 시는 몇 개월간 공사를 중단하고 환경영향평가에 준하는 안전ㆍ환경 검증을 실시할 것을 제안했다.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가 11일 진행한 동구주민 발전소 건립반대 5차 총궐기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가 11일 열린 동구 주민 발전소 건립 반대 5차 총궐기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에 비대위는 ‘안전ㆍ환경 검증 이후 수용 여부 결정을 주민들이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면 실질적 해결방안이 아니라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의 중재안은 지금까지 ‘행정 권한이 없다’는 말로 아무것도 하지 않았던 것보다는 적극적인 해결방안을 내온 것으로 볼 수 있다.

다만, 비대위의 우려대로 안전ㆍ환경 검증 결과를 수용할지 말지 결정권을 주민들에게 주지 않는다면 공사를 몇 개월 미루는 것 이상의 효과는 기대하기 힘들다. 게다가 인천연료전지(주)는 시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4자 회담은 의견을 나누는 정도로 일단락됐다. 오는 13일 다시 4자 회담을 열고 시의 제안을 어떻게 할지 의견을 모을 계획이다.

김효진 비대위 집행위원장은 “검증 결과 수용 여부를 주민들이 결정하는 걸 보장하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다”라며 “추후 회의에서 의견을 더 나눠보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