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쓰레기자동집하시설 ‘악취 해결’ 민관협의회 가동
송도 쓰레기자동집하시설 ‘악취 해결’ 민관협의회 가동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6.1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남석 연수구청장, “모든 문제점 공개해 최적 방안 마련 기대”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연수구(구청장 고남석)는 지난 10일 송도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민관협의회 첫 회의를 개최했다. 민관협의회는 송도 악취 원인으로 지목된 자동집하시설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기구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왼쪽)은 10일 송도자동집하시설 개선 민관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고남석(왼쪽) 연수구청장은 지난 10일 열린 '송도 자동집하시설 악취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회' 1차 회의를 주재했다.

송도 자동집하시설은 송도국제도시 쓰레기를 자동으로 모으는 시설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006년부터 송도에 자동집하시설을 순차적으로 설치했다.

현재 시설은 집하장 7개(1-1ㆍ1-2ㆍ2ㆍ3ㆍ4ㆍ5ㆍ7공구)와 지하관로(연장길이 53.6km) 등으로 구성돼있다. 2016년부터 연수구가 시설 운영권을 이관 받아 유지ㆍ관리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데, 이 시설이 지난해 송도 악취 근원지로 지목됐다.

악취 민원이 지속하자 연수구는 주민대표, 관계공무원, 전문가, 시민단체, 시ㆍ구의회 등이 참여하는 ‘송도 자동집하시설 악취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한 연수구는 민관협의회 구성에 앞서 송도 3ㆍ4ㆍ5ㆍ7공구 자동집하시설의 문제점을 찾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기술ㆍ악취 진단 용역을 실시했다.

용역 결과, 음식물류 폐기물 회수율 시험에서 성능이 기준 이하로 나왔다. 아울러 ▲생활폐기물류와 음식물류 폐기물 혼합 수거 ▲일부 관로시설 노후화 ▲악취 대비 탈취시설 처리 능력 미흡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연수구는 이러한 용역결과를 토대로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개선 사업을 응급(1년 이내)ㆍ단기(3년 이내)ㆍ장기(5년/10년 이내)로 분류해 진행하기로 했다. 개선 비용으로 기술 진단 123억 원, 악취 진단 31억 원 등, 모두 154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먼저 노후한 옥내 관로ㆍ투입구ㆍ섹션밸브ㆍ송풍설비 등 교체와 탈취시설 신규 설치 등으로 자동집하시설 운영을 개선하고 이어서 ‘RFID’ 개별 계량기기와 대형 감량기기, 주방 오물분쇄기, 자원화시스템 도입 등 여러 방안 중 주민과 합의한 방안을 시행할 계획이다.

연수구는 송도 자동집하시설 악취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공무원 4명, 주민대표 8명, 시의원 1명, 구의원 3명, 전문가 3명, 시민단체 2명 등 총21명으로 구성했다. 공동위원장은 고남석 구청장과 안병은 주민대표가 맡았다.

분기별 1회 정기회의를 열기로 한 민관협의회의는 향후 ▲음식물류 폐기물 분리수거 대책 ▲주요 설비와 이송관로 내구연한 도래에 따른 시설 폐지와 전면 재설치 방안 ▲기술 진단 결과와 시설물 대수선 추진 방안 ▲개선비용 산정과 부담 주체 선정 방안 ▲공동주택 유지ㆍ관리비 과다와 관리업체 독점 방지 방안 ▲2021년 이후 대수선 비용과 운영비 부담 방안 ▲소유권 이전 관련 대책 ▲음식물류 폐기물 투입시설 사용 중단에 따른 분양자 부담 보상방안 ▲음식물류 폐기물 분리수거 시범사업 대상 선정과 추진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고남석 구청장은 “자동집하시설 문제점을 더 이상 덮어두지 말고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모든 문제점을 공개해야한다”라고 한 뒤 “이해당사자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공론화 작업으로 합의하고 공감하는 정책방향을 모색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