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평 바다에 어린 꽃게 100만 마리 방류
인천 연평 바다에 어린 꽃게 100만 마리 방류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6.11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수산자원연구소, “7월, 대청 해역에도 100만 마리 방류”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인천시 수산자원연구소가 11일, 서해 꽃게 자원 회복을 위해 자체 생산한 어린 꽃게 100만 마리를 옹진군 연평도 해역에 방류했다.

대청도 꽃게 잡이 어선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꽃게잡이 어선.(자료사진)

이날 방류한 어린 꽃게는 5월 하순에 부화한 것이고 크기는 1~1.5㎝다. 인천 앞바다에서 꽃게가 많이 잡히는데, 조업 기간은 봄철(3~6월)과 가을철(9~11월)이다. 인천은 국내 꽃게 어획량의 36%(2018년 4067톤)를 차지한다.

인천수산자원연구소(소장 신정만)는 꽃게 자원을 회복하고 어업인 소득을 증대하기 위해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어린 꽃게 2345만 마리를 인천 앞바다에 방류했으며, 연평 어장에는 2016년부터 2017년까지 204만 마리를 방류했다.

신정만 소장은 “경제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품종은 물론 감소 추세에 있는 품종도 지속적인 방류사업으로 증식을 도모해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다”라며 “7월에는 대청도 해역에도 어린 꽃게 100만 마리를 방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