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사회도, “동구 수소발전소, 시가 해결하라”
인천시민사회도, “동구 수소발전소, 시가 해결하라”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6.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단체 73개 , 인천시에 해결 촉구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단식농성이 21일째 계속되는 가운데, 인천시민사회도 인천시가 적극 나서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21일째 단식중인 김종호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반대 비대위 공동대표
인천 시민사회단체들이 10일 오전에 연 기자회견에서 김종호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반대 비대위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와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73개와 개별시민 10명은 10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남춘 시장은 동구 발전소 문제를 공론화위원회에 상정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민선6기 지방정부에서 제대로 된 주민설명회나 공청회조차 열지 않았고 주거 밀집지역 약 200m 부근에 건설되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어떤 환경영향평가도 받지 않았다”라며 “주민들은 주민투표로 반대 의견을 표현했고 김종호 비상대책위 공동대표는 21일째 단식하면 시에 공론화위원회 안건 상정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인천연료전지(주)에 공사 강행 즉각 중단을, 박남춘 시장에겐 공론화위원회 안건 상정과 발전소 이전 대책 적극 마련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시장실에 전달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시장실에 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의견서를 시장실에 전달하고 있다.

홍선미 인천여성회장은 “시민단체가 긴급 기자회견에 나섰는데, 이걸로 제발 끝이었으면 좋겠다. 동구에 사람이 살고 있고 여기 21일째 아무것도 먹지 않은 김종호 대표가 있다. 동구 발전소 백지화를 위해 애쓰고 있는 주민들에게 시장님이 해답을 달라”고 말했다.

김종호 공동대표는 “오늘도 계단에서 시장님을 잠깐 만났다. 얘기한 건 딱 두 가지, ‘전임 시장이 한 일이다’와 ‘행정 권한이 없어서 할 수 있는 게 없다’였다. 우리의 촛불로 당선된 시장이 겨우 이것밖에 안 되나”라며 “시민이 시장이라고 하는데, 이 문제를 풀어야 그 진정한 의미를 말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 후 박 시장 면담을 요청했으나 박 시장이 다른 지역 문제로 자리에 없어 성사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