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강행 “온몸으로 막겠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강행 “온몸으로 막겠다”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6.0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비대위, 총궐기 등 향후 투쟁계획 발표
인천연료전지(주), “충돌 있어도 공사 강행”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두고 사업자와 주민들이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한 가운데, 사업자는 건립공사를 강행하겠다고 했고 주민들은 발전 사업 백지화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구 주민들이 수소연료전지 방전소 공사 강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동구 주민들이 7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공사 강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 4일 총회를 열고 인천연료전지(주)가 제안한 발전소 건립 토지 일부 공원 조성을 거부하고 백지화 투쟁을 계속하기로 결의했다.

5일 진행된 민관협의회 8차 회의에서도 사업자와 주민들 간 입장 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인천시는 이 회의에서 ‘김종호 주민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가 단식농성을 그만하지 않으면 앞으로 대화하지 않겠다’라고 사실상 주민들과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주)는 예고했던 대로 발전소 건립공사를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동구(구청장 허인환)가 굴착공사 등을 허가하지 않는다면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고 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주) 사장은 “공사 방해 등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 주민환경감시단을 제안하고 협의창구를 열어두고 계속 논의할 것이다”라면서도 “주민들과 물리적 충돌이 있더라도 공사를 강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주민대책위는 7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온라인 시민청원 6000명 공감을 달성해 발전소 문제를 시 공론화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하는 한편, 오는 11일 제5차 주민 총궐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단식 18일째에 접어든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는 기자회견에서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는 등,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안전 검증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공사를 강행하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주민들과 온몸으로 막을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