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천, 가로수 관리방안 강화해야
[사설] 인천, 가로수 관리방안 강화해야
  • 인천투데이
  • 승인 2019.06.0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인천시청 정문 인근에 있던 나무들이 잘려나갔다. 시청 앞 미래광장을 시청사 현관 입구까지 연결하는 광장 조성공사를 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수십 년 된 나무들을 옮겨 심지 않고 베어버리다니. 그것도 시청에서…,’ 상식을 벗어난 행정에 시민들이 혀를 내두르자, 시는 시공업체가 일방적으로 베어버린 것이라고 책임을 떠넘기며 지도ㆍ감독을 제대로 하지 못해 시민들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나 시공업체가 임의로 베어버린 게 아니라, 광장 조성을 계획할 때 베어버리기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나자, 시는 이식하려했으나 그 비용이 한 그루당 225만 원이나 돼 비용 절감을 위해 부득이하게 제거했다고 했다. 비용 절감이 주된 이유였을까. 그 나무들의 환경적 가치가 이식비용보다 더 작은 것일까.

시가 광장 조성계획을 수립하면서 베어버리기로 결정한 나무는 10그루가량이다. 실제 그 정도 베어버렸다. 시가 이야기한 이식비용대로 하면 10그루 이식하는 데 2000여만 원 든다. 그런데 광장 조성 사업비는 설계비 3억 원을 포함해 18억 원이다. 18억 원이나 쓰면서 2000여만 원 아끼겠다고 수십 년 된 나무들을 베어버리기로 한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 물론 직경이 25cm 정도를 넘으면 뿌리를 자르고 캐어내는 것도, 옮겨 심는 것도 어렵다. 가로수는 더욱 그렇다. 뿌리를 캐내기 위해 보도블록 등을 파헤쳐야하고 그 과정에서 보행이나 교통에 불편을 끼치기도 한다.

그러나 시청 정문 인근 나무들은 광장 조성 사업지 안에 있었고 광장 조성계획을 보면 수목 식재 계획도 있던데, 사업지 안에서 다른 곳으로 이식해 활용할 방법은 없었던 걸까. 열매가 달리는 은행나무는 광장 조경수로 적합하지 않다고 하지만 느티나무도 베어버렸는데, 너무 손쉬운 길만 찾지 않았나, 싶다.

도심 내 건축현장 입구 근처 또는 상가 건물 앞 가로수가 땅바닥 높이로 밑동만 남긴 채 사라진 것을 간혹 볼 수 있다. 공사를 위해 가로수 제거가 불가피한 겨우 관할 기초지자체와 협의해 이식 장소를 알아보고 이식하는 게 원칙이다. 이식 장소가 없거나 나무가 ‘너무 크면’ 원인자가 구입해 벌목하기도 한다. 하지만 ‘너무 크다’는 기준은 정해져있지 않다.

무단 벌목해도 행정기관이 그걸 인식하지 못하면 그만이고 벌목 흔적을 없애면 나중에라도 인식하기 어렵다. 상가 건물 앞 가로수가 사라지는 것은 고사 후 행정기관이 제거하기 때문이다. 간판 등을 가린다는 이유로 고의로 고사시키는 경우가 많다. 이 또한 제대로 신경 쓰지 않으면 적발하기 어렵다.

가로수나 공원녹지의 나무는 시민 세금으로 심고 가꾼 공유재산이다. 게다가 매우 큰 환경적 가치를 갖고 있다. 보다 적극적인 시민참여 관리방안을 만들고 가로수마다 고유 식별번호를 부착하고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의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