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반발에 인천2호선 일산 연장?
3기 신도시 반발에 인천2호선 일산 연장?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5.2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단신도시 주민들 반발 여전 … 25일 촛불 집회 예고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정부의 3기 신도시 선정에 대한 인천 검단신도시 등 기존 신도시 지역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를 잠재우기 위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천2호선의 일산 연장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반대 목소리를 잠재우기엔 역부족으로 보인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23일 오후 세종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천 도시철도 2호선을 경기도 고양시 일산까지 연결하고, 인천 대곡~ 부천소사 복선 전철을 일산까지 연장운행하는 수도권 서북부 광역교통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김 장관은 “GTX-B 노선의 올해 안 예비타당성 통과를 이끌겠다”며 “수도권 광역교통망으로 서울 거리가 더 가까워지고 상생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검단신도시 주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주민들은 검단신도시 커뮤니티 카페 등에 “정부에게 무언가 기대했다는 게 실수였다” “원론적인 답변 뿐이었다” “답이 없다” 등의 글을 올리고 있다.

오는 25일 경기도 일산 주민들과 동시에 개최하는 촛불집회에 더 힘을 모으겠다는 의견도 속속 올라오고 있다. 검단신도시입주자총연합회 등 검단신도시 단체들은 주민들과 오는 25일 오후 6시 30분 서구 완정역 앞 어린이공원에서 ‘검단 신도시 살리기 촛불집회’를 진행한다. ▲3기 신도시 철회 ▲서울 5호선 예타 면제 ▲법원·검찰청 유치 ▲S-BRT 검단마곡 추가 확정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인천 서구을) 의원은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는 검단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광역교통망 구축 등을 국토부에 요청했다.

신 의원은 “검단 인근 지역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검단의 미분양 사태가 가속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서울 5호선 검단 연장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인천 2호선 검단 연장 사업의 연내 예타 대상 사업 선정, 검단 미분양 관리지역 제외, 앵커·기반서설 유치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검단신도시에서 8㎞ 정도 떨어진 부천 대장지역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검단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커졌다. 3기 신도시 철회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검단 파라곤 1차아파트의 청약 결과가 크게 미달된 것으로 나오자 주민들의 분노는 더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