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검단신도시에 교통망 활성화 방안 마련
인천시, 검단신도시에 교통망 활성화 방안 마련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5.2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에 제도 개선 건의...앵커시설 조기 유치도 밝혀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시가 인천도시공사와 협의를 진행해 교통망 조기 확정 등 검단신도시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허종식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22일 시 기자실을 방문해 검단신도시 활성화 방안으로 ▲대정부 제도 개선 건의 ▲광역교통과 신규 교통시설 등 교통망 조기 확정 ▲앵커시설 조기 유치 ▲3기 신도시 영향 최소화 계획 등 세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검단신도시 교통망 구축 계획.(자료제공 인천시)
검단신도시 교통망 구축 계획.(자료제공 인천시)

최근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에 경기도 부천 대장동이 포함됨에 따라 대장동과 불과 8㎞ 거리에 위치한 검단신도시 주민들은 민원을 제기하는 등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특히 검단신도시 미분양 사태가 일어난 상황에서 대장동이 3기 신도시로 발표되자, 검단신도시 주민들은 시에 시민청원을 제기하고 미분양 대책 마련을 촉구해왔다.

시는 먼저, 정부 정책에 따라 이미 진행 중인 2기 신도시는 미분양 관리 지역과 전매 제한 기간 예외를 적용하고, 신도시 건설계획에 반영된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예비타당성 지원으로 기반시설이 조기 설치되게 이달 20일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또한 검단신도시 광역교통 개선 대책을 위한 관련 공사를 조기 착수한다. 도로 8개 노선은 2023년까지 전 노선을 개통하고 도시철도 1개 노선은 2024년까지 차질 없이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도로 4개 노선 신규 건설과 올해 서울 5호선 노선 확정 가시화, 인천 2호선 검단 연장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계양~강화 고속도로 예타 완료 등 시의 행정·재정적 역량을 다 할 예정이다.

2019년 상반기에 법원·검찰청 서부지원 유치 조기 확정과 종합병원 등 앵커시설을 집중 유치하고, 4차산업 관련 부품소재단지와 창업지원시설 도입을 통해 자족도시 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 방향으로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공항철도와 서울9호선 직결 운행, 원당~태리 광역도로, 공항고속도로 연결 등을 조기 추진해 3기 신도시의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검단신도시가 3기 신도시보다 대규모일 뿐만 아니라 시기적으로도 5년 먼저 공급 중으로 공급물량이 겹치지 않고, 분양주택 위주인 검단신도시와 달리 인천 계양과 부천 대장은 임대주택 위주로 추진되기 때문에 미분양 등의 문제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5월 현재 검단신도시는 공동주택용지 중 25필지가 매각돼 38%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고, 그 중 7개 단지가 분양돼 2021년 최초 입주할 예정이다.

허종식 부시장은 “검단 주민들의 우려가 큰 만큼, 이를 불식시킬 수 있는 경쟁력 있는 검단신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