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유소년야구대회 첫 개막
인천시 유소년야구대회 첫 개막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05.1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8~19일 송도에서 진행...24개팀 300명 이상 참가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시 유소년야구 축제인 ‘2019 인천시 유소년야구대회’가 5월 18~19일 송도 달빛공원 리틀야구장과 LNG 스포츠타운 야구장에서 동시에 개막한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소속 인천 소재 24개팀 300여 명이 참가하는 유소년야구 축제가 열린다(사진제공·대한유소년야구연맹)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소속 인천 소재 24개팀 300여 명이 참가하는 유소년야구 축제가 열린다(사진제공·대한유소년야구연맹)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과 인천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인천시 소재 유소년 야구단 24개 팀 총 300명 이상이 참가하며 세탁기업 크린토피아, 야구 용품기업 스톰과 핀스포츠가 후원한다.

이번 대회는 초등학교 3학년 이하의 ‘새싹리그(U-9)’, 초등학교 4~5학년 ‘꿈나무리그(U-11)’, 초등학교 6학년부터 중1 대상의 ‘유소년리그(U13)’ 총 3개 리그로 8팀 씩 나누어 진행한다.

올해 창설된 이번 대회는 모든 경기를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하며 인천시 유소년야구 저변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0여 명이 출전하는 초3 이하의 새싹리그(U-9)는 온 가족이 함께하는 축제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대회를 기획한 인천 서구 유소년야구단 김종철 감독은 “인천 지역의 유소년야구단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지원과 관심을 덜 받아 어려운 환경속에서 야구를 해왔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명실상부한 인천시를 대표하는 유소년야구, 클럽야구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이상근 회장은 “매년 클럽야구를 하는 유소년 선수들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공부하는 야구, 즐기는 야구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또한 이번 대회를 통해 류현진 같은 우리나라 야구 스타가 인천에서 배출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