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살리기 외면, 인천 5곳 기초단체장 각성해야”
“골목상권 살리기 외면, 인천 5곳 기초단체장 각성해야”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5.1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상인단체, 15일 합동 기자회견열고 비판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 부평·계양·중구와 강화·옹진군 등 인천지역 5개 기초자치단체장들이 중앙정부와 인천시의 지역사랑상품권 대폭 지원에도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인천평화복지연대·인천시생활용품사업협동조합·서구상인협동조합·(사)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인천지부·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는 15일 오전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영업과 골목상권 살리기 외면하는 일부 군수·구청장은 각성하라”고 비판했다.

15일 오전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상인단체들이 지역상품권 발행 계획이 없는 5곳 기초자치단체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15일 오전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상인단체들이 지역상품권 발행 계획이 없는 5곳 기초자치단체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에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2조 원으로 확대하고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시 운영비용(발행액의 8%)의 절반인 4%를 국비로 지원하고 있다.

인천시도 올해 전자상품권 ‘인천e음’ 발행 목표액을 3000억 원으로 잡고, 전국 최초로 카드와 모바일 기반 플랫폼을 구축했다. 인천의 모델은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이 벤치마킹하고 있다. 시는 본예산과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10개 군·구에 지원할 인센티브와 가맹점 모집, 홍보비 예산 129억 원을 확보하고 지원 중이다.

서구는 지난해 10월 인천에서 가장 먼저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1000억 원 발행을 목표로 지역상품권 사업을 시작했다.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혜택은 전국 최고 수준의 10%이다. 지난 5월 1일 서비스를 시작한 후 하루 3000명이 신규 가입하고 하루 충전액 규모는 7억8000만 원에 달한다.

이외 연수구 100억 원, 미추홀구 50억 원, 남동구 40억 원, 동구 10억 원 등으로 지역상품권 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조례도 제정했다.

반면, 부평구·계양구·중구·옹진군 등 4곳은 조례가 없으며, 발행계획이 전무한 상황이다. 강화군은 조례 제정 후 발행하다 지난해부터 발행을 중단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지역의 중소상인들은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침탈과 장기 불황으로 줄 도산 직전의 위기 상황”이라며 “가장 밑바닥에서 민생을 최우선을 챙겨야 할 기초단체장들이 민생을 외면하는 것이라 중소상인들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기초자치단체장들은 각성하고 지금이라도 즉시 지역상품권 발행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그렇지 않는다면 자영업자와 골목상인들의 큰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지역상품권 발행 계획이 없거나 중단한 5곳의 기초단체장에게 항의 서한을 전달하고 항의 방문도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