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버스 파업 ‘안 한다’
인천 버스 파업 ‘안 한다’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5.1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노조와 인천시, 임금 8.1% 인상 합의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국내 대다수 버스노동조합이 오는 15일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인천지역 버스노조는 파업하지 않기로 했다. 인천시가 중재자로 나서 버스노동자 임금 대폭 인상을 제안해, 합의가 이뤄졌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4일 버스 노조와의 합의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4일 버스노조와의 합의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4일 오후 2시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와 전국자동차노조연맹 인천지역노조의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인천 시내버스 노사는 지난 3월 임금 협상을 시작해 3개월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다. 하지만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하자 노조는 4월 29일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지난 8일 열린 1차 조정회의에서 노사는 의견 차만 확인하고 결론을 내지 못했다. 14일 오후 열릴 2차 조정회의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노조는 쟁의행의 찬반투표를 실시해 파업을 벌일 예정이었다.

이 과정에서 버스 준공영제를 운영 중인 시가 임금 8.1% 인상안을 제시했고, 노조가 이를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버스 노동자들은 현재 월 354만2000원에서 28만7000원이 인상된 382만9000원을 받게 됐다. 이는 올해 2월분부터 소급 적용되며, 임금 인상분 전액을 시가 부담한다. 시와 노조는 또, 내년에는 7.7%, 2021년엔 4.27%를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국내 최저 수준인 인천 시내버스 노동자들의 임금은 준공영제를 시행 중인 지방자치단체 평균 임금과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갔다.

박 시장은 “시의 재정 부담에도 불구하고 큰 폭으로 임금 인상을 결정한 것은 재정 건전화 성과와 준공영제 개선 합의에 대한 결과를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묵묵히 일한 운수종사자들에게 돌려주고, 복리 증진으로 시민들에게 더 나은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노ㆍ정 합의로 인천시민들은 불편 없이 시내버스를 이용하게 됐다”며 “시민 중심의 시내버스 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노ㆍ정 합의로 파업은 안 하지만, 아직 사업자(인천시버스운송사업조합)와의 협상은 남아있다. 시는 노ㆍ정 합의가 이뤄졌기에 노사 협상도 큰 무리 없이 타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시는 2009년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운행하며 버스업체 32개의 노선 156개에 대한 운송원가 대비 적자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1271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