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 도넘은 '제식구 감싸기'...성매매 나몰라라
인천 미추홀구 도넘은 '제식구 감싸기'...성매매 나몰라라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5.1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공사, “일단 대기발령 후 직위해제”
미추홀구, “경찰 발표 전까지 논의 불가”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 미추홀구가 성매매 적발 공무원에 대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지나친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10일 밤 11시 인천시 연수구에서 미추홀구 공무원 4명과 인천도시공사 직원 2명 등 모두 6명이 성매매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이에 도시공사는 해당 직원 2명을 즉각 ‘대기발령’ 조치했다.

인천도시공사 관계자는 “지난 10일 적발 후 입건사실을 확인했고, 지난 13일 관련 사안에 대한 논의를 거쳐 14일 해당 직원 2명을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검찰로 기소되면 ‘직위해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미추홀구는 해당 공무원 4명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지난 13일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됐고 내부 확인 중”이라며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 전까지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인천도시공사와 상반된 태도를 보였다.

해당 직원 4명이 정상 출근하고 있냐는 질문에 대해선 “적발 공무원이 누군지 신원을 알지 못해 파악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지난 3월 간부 공무원이 식당에서 종업원에 성추행한 사실이 적발되자 즉시 직위해제 했다. 직위해제는 수사 결과가 나와야 진행하는 행정 처분이지만 지자체장의 고유 권한을 행사한 셈이다.

당시 해당 직원은 혐의를 조사받는 중이었음에도 박남춘 인천시장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공직자의 성범죄‧음주 운전‧금품 비리 등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한다'는 원칙을 내세웠다. 사안이 훨씬 중대한 미추홀구가 미적거리는 것과 대비되는 대목이다.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은 “현장적발 됐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은 봐주기 논란으로 비춰지기 충분하다”며 “공직자 비리에 관련해서는 일벌백계 차원에서 더욱 더 엄중처벌 해야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은 이날 저녁 미추홀구 A지구 개발사업 업무이관과 관련해 함께 만나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남구청 건물 일부 모습. <사진제공ㆍ남구>
미추홀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