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 공무원 4명·인천도시공사 직원 2명 성매매 적발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 4명·인천도시공사 직원 2명 성매매 적발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5.13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과 인천도시공사 직원들이 성매매를 하다 적발됐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미추홀구 소속 5급 공무원 1명, 6급 2명, 7급 1명과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2명 등 총 6명을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성매매 알선 혐의(성매매특별법 위반)로 유흥주점 점주 A(63)씨도 함께 입건했다.

40~50대로 알려진 이들은 지난 10일 밤 11시 연수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시고 인근 숙박업소에서 성매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지역에서 상습적으로 성매매가 이뤄진다는 첩보를 받고 수사하던 중 이들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지방경찰청 생활지도계 관계자는 <인천투데이>와 통화에서 “당시 지역에서 상습적 성매매가 이뤄진다는 첩보를 받고 수사중이었다”며 “적발하고 보니 공무원이었다. 신원을 확보 후 입건했으며, 추가 조사로 성매매를 하게 된 과정 등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이 함께 술을 마신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