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워터프런트 ‘인천 하도급’ 제로에서 43% 타결
송도 워터프런트 ‘인천 하도급’ 제로에서 43% 타결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5.0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검단신도시ㆍ계양신도시 국토부와 협의해 교통망 확충”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재주는 인천이 부리고 돈은 외부가 번다’는 비판을 받은 송도 워터프런트 1-1공구 사업에 인천의 중소 건설업체가 하청업체로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박남춘 시장은 정책조정회의를 거친 협의 결과라며 “인천경제청과 대우건설이 6차례에 걸친 협의 끝에 인천업체의 하도급을 43%까지 우선 확보하고, 원도급의 49% 수준까지 늘려가기로 협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8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평양에서 열린 10ㆍ4선언 11주념 기념행사 참석 소감을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론트 1-1공구 공사는 워터프런트 1단계 사업 구간 중 6ㆍ8공구 호수 남단의 기존에 매립한 토지를 다시 파내고 서측 수로 950m를 건설해 호수와 남측 수로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446억원이다.

대우건설컨소시엄(대우건설 51%, 인천업체 49%)은 송도워터프런트 1-1공구 시공을 토공, 철근콘크리트, 비계와 구조물 해체, 상하수도, 조경시설물공사 5개로 나누고 각 분야 하도급 공사업체 5개를 선정해 조달청에 제출했다.

하지만 인천지역 건설사들은 5개 하도급 공사에 하나도 참여하지 못했다. 인천경제청이 하도급 공사에 지역 업체 60% 참여를 권고했지만, 대우건설은 의무사항이 아니기에 무시했다.

그러자 인천 건설업계와 시민단체가 거세게 반발하며 대우건설을 비판했다. 아울러 인천경제청이 발주하는 공사인데도 시와 경제청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비판도 쏟아졌다.

그 뒤 시와 인천경제청은 대책 마련를 위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대우건설을 설득했다. 협의 끝에 박 시장이 얘기한 대로 인천업체의 하도급을 43%까지 우선 확보하고, 원도급 지분율 수준인 49%까지 확대키로 했다.

박 시장은 “이를 위해 이미 발주된 계약은 업체 변경을 추진하고, 아직 발주하지 않은 계약은 지역 업체로 제한 발주할 예정이라고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향후 동일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 행안부 예규 개선에 나서겠다고 했다. 현행 행안부 ‘지방자치단체 입찰 및 계약 집행기준’ 예규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지역 업체의 최소 시공 참여비율을 49%까지 입찰 공고에 명시할 수 있다. 하지만 하도급에 관한 규정은 없기에 권고를 해도 의무가 아니다.

이에 하도급도 원도급처럼 행정안전부 예규 개정을 통해 보장하자는 것이다. 박 시장은 “행안부 예규와 시 조례 등에 지역 업체 참여에 대한 명확한 비율 고지나 강제조항이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며 “하지만 당장 현장에서부터 지역 업체의 참여를 늘릴 수 있는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부천 대장신도시 등 정부의 3기 신도시 추가발표에 따른 인천의 계양신도시와 검단신도시의 사업 차질 우려에도 대책 마련도 서두르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우선 검단신도시의 경우 “인천도시공사와 협의를 통해 기존 입주자와 입주예정자, 분양 대기자들이 걱정하지 않게 광역과 내부 교통망 확충, 공급 시기 조정, 연계개발 사업 추가 확보 등 최대한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계양신도시에 대해서는 “국토부, LH 등과 협의해 광역교통망을 확충 하는 등 정주 여건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