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노동존중 인천특별시대’에 거는 기대
[사설] ‘노동존중 인천특별시대’에 거는 기대
  • 인천투데이
  • 승인 2019.04.2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인천시가 노동 분야에도 상당한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 25일 민주노총 인천본부를 방문해 지역 노동현안 관련 간담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가 요구한 사항을 시 해당 국장 또는 부서장이 답변했고, 즉시 해결이 불가능한 사안은 지속적인 협의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러한 모습은 지역에서 노정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고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여 반갑다.

시가 최근 밝힌 비정규직 등 노동약자를 위한 정책도 관심을 모은다. 시는 지지부진하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이 거의 마무리되고 있다고 전한 뒤, ‘노동존중 인천특별시대’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시가 밝힌 정책 사업은 크게 세 가지인데, 비정규직 등 노동 약자를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과 감정노동자 보호에 관한 조례 제정, 비정규직 권리보호 정책ㆍ조직 역량 강화다.

세부 사업으로 보면, 대리기사ㆍ택배기사ㆍ화물기사ㆍ검침원 등 이동노동자를 위한 쉼터를 주민 50만 명 이상인 남동ㆍ부평ㆍ서구에 시범 설치해 운영한다. 인천지역 이동노동자 수를 2만여 명으로 파악했다. 이 쉼터에서 노동 상담이나 강의 등도 하게 할 계획이다. 아울러 원도심 아파트의 경비실 등 열악한 휴게 공간 환경을 개선해준다.

또, 고객 응대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폭언이나 폭행 등으로부터 감정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호계획을 수립하고 모범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조례를 제정한다. 우선 시 소속 감정노동자 실태조사와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내년 상반기에 진행한다.

비정규직 권리보호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도 시행한다.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취약 노동자 권리 보호와 건강권 확보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비정규직지원센터를 설치한다. 이와 함께 시에 비정규직지원팀을 신설하고, 장기적으로는 노동정책과로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