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남석 연수구청장, “송도 M버스 공영제 직접 운영하겠다”
고남석 연수구청장, “송도 M버스 공영제 직접 운영하겠다”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4.1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버스 면허권 이양해 달라”
15억 손실 ... “공론화로 극복” 자신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 연수구(구청장 고남석)가 적자를 이유로 폐지된 송도~여의도ㆍ잠실 M버스 노선을 직접 운영하겠다고 나서서 주목된다.

고남석 구청장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버스 면허권을 연수구가 이양 받아 M6635(송도~여의도)와 M6636(송도~잠실) 버스노선을 공영제로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버스노선 두 개는 이날로 폐지돼 송도 주민들의 불편이 현실화됐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이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송도 M버스 폐지노선을 공영화하겠다고 밝혔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이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폐지된 송도 M버스 노선을 공영제로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고 구청장은 “권한 여부를 떠나 불편을 겪을 주민께 사과드린다”며 “정상화를 위해 구가 나서겠으니 법 개정으로 버스 면허권 기초단체 이양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선을 일방적으로 폐지한 운영사와 보완책을 찾지 못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와 인천시에 유감을 표했다. 특히 하루 만에 입장이 바뀐 대광위를 비판했다.

대광위는 지난 14일 인천시ㆍ연수구와 면담하면서 ‘1~2개월 기한을 정해 감축 운행, 전세버스 운행, 재정 지원 등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다음날 자유한국당 민경욱(연수을) 의원과 면담하면서는 ‘M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을 2020년부터 시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하는 등, 입장을 바꿨다.

고 구청장은 "노선 폐지 첫날(16일) 현장을 찾아 시민들을 만나보니 1시간 안팎이던 출ㆍ퇴근 시간이 2시간 반으로 늘어 집을 내놓았다는 말을 하더라”며 “이는 저녁이 있는 삶을 빼앗는 조치이자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해당 기관의 무책임한 처사를 비판했다.

이어서 ▲법 개정으로 면허권 등의 권한을 기초단체로 이양 ▲마을버스 순환체계 개선을 위한 사무권 위임 촉구 ▲효율적 예산 확보를 위한 정부와 시ㆍ군ㆍ구 대화 체계 마련 ▲GTX-B노선, 제2경인철도, KTX, 도시철도4호선 송도 연장 등 광역철도망 확충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고 구청장은 면허권 이양으로 구가 부담하는 비용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수준에서 운전기사 처우개선비용을 더해 연간 약 26억 원을 지출하고, 운영수입은 약 11억 원으로 손실 15억 원이 발생한다”며 “이는 구민 복지 차원에서 공론화를 거쳐 충분히 협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폐지된 노선 2개를 지난 13개월간 운영한 버스업체는 약 9억6000만 원을 지출했고, 운영수입은 약 5억1300만 원을 기록했다. 결국 적자 4억4700만 원이 발생한 셈이다.

한편, 민경욱 의원은 이날 “2020년부터 대광위가 추진하는 M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에 송도 구간을 최우선적으로 반영해달라고 요청했다”며 “필요하다면 대광위가 직접 버스를 구매해 운행하는 방법 등, 모든 수단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