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천가족공원 시립장례식장 왜 반대하나
[사설] 인천가족공원 시립장례식장 왜 반대하나
  • 인천투데이
  • 승인 2019.03.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인천가족공원 내 시립 장례식장 건립 사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 지난해 3월 인천시 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했으나 올해 본예산에 사업비를 반영하지 않았다. 이어서 이번 시의회 임시회에서 다루는 1회 추가경정예산(안)에도 빠졌다. 이유는 인천가족공원 주무부서인 노인정책과의 반대 때문으로 알려졌다. 노인정책과는 시 내부에서 주고받은 의견이라 공개하기 어렵다고만 했다.

현재 시립 장례식장은 동구에 있는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이 유일하다. 의료원 장례식장은 민간 장례식장보다 사용료가 저렴할 뿐 아니라, 취약계층에 사용료 감면 혜택을 준다. 하지만 접근성이 상당히 떨어진다.

또, 의료원 장례식장 한 곳에서 인구 300만 대도시의 저소득층을 비롯한 시민들의 장례 수요를 충족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인천가족공원 내 시립 장례식장 건립 계획을 보면, 전체 10실 중 6실을 저소득층을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 4실은 일반실로 운영한다. 공공복지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화장장 시설이 있는 인천가족공원에 장례식장이 들어서면 ‘장례-화장’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고, 남동구와 부평구 등에서 접근하기 쉽다. 인천가족공원이 시 소유라 토지매입비가 별도로 들지 않는다. 도심 주거지가 아니라 민원 발생을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성묘객이 몰리는 명절 때 교통대책 마련하는 게 필요하다.

운영 수익도 발생할 수 있다.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의 경우 접근성이 떨어지고, 취약계층에 감면 혜택을 주는 등 사용료가 저렴한 데도 연간 수익 20억 원 정도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수익금으로 적자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인 인천의료원을 지원해 공공보건의료를 확대하든지, 노인복지 등 다른 공공복지 분야에 쓰면 된다. 이렇듯 공공복지와 시민편의성 확대 면에서 인천가족공원 내 시립장례식장 건립을 반대할 이유는 없다.

시는 인천가족공원을 인천시설공단에 위탁해 관리ㆍ운영하고 있고, 그 주무부서가 노인정책과다. 노인정책과가 시립 장례식장 건립 반대 이유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으니, 시립 장례식장 건립으로 늘어날 수 있는 관리업무를 피하기 위해 반대하는 것은 아닌지, 시립 장례식장 건립으로 밥그릇이 작아질 수 있는 민간 장례식장들의 민원이나 로비 때문에 반대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게 된다. 반대 근거가 있으면 못 밝힐 리 없다는 것이다. 박남춘 시장은 ‘시민이 시장’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행정이 시민 눈높이에서 이뤄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