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동탄 ‘라돈 아파트’ 포스코에 공동대응
송도-동탄 ‘라돈 아파트’ 포스코에 공동대응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3.1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송도 사옥 앞 공동 항의방문
12일 토론회 후 전국 확산 움직임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포스코가 시공한 아파트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논란이 된 후 동탄과 송도 주민들이 처음 손을 잡았다.

동탄 2신도시 포스코 시공 아파트 입주민대표회의(이하 동탄 입대의)는 15일 오전 포스코 송도사옥 앞에서 약 50명이 집결해 라돈 검출 자재 사용에 항의하며, ‘라돈 자재 전면교체’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동탄2신도시 포스코 시공 아파트 입주민이 아이와 함께 항의 집회에 참석했다.
동탄2신도시 포스코 시공 아파트 입주민이 아이와 함께 항의 집회에 참석했다.

특히 유모차를 끌고 아이와 함께 한 입주자는 “아이들이 하루에 16개피 이상의 담배를 피우는 것과 같은 수준의 방사능 피폭을 당하고 있다”며 “포스코는 ‘정부가 2018년 1월1일 이후 사업승인 신청 공동주택에 라돈 측정을 의무화함에 따라 2018년 1월 1일 이전에 사업 승인을 받은 아파트는 법적 책임이 없다’는 말만 반복하는데 직접 와서 살아보라”며 포스코를 규탄했다.

문제가 된 화강석, 동탄 입주민이 직접 집에서 깨서 가지고 나왔다.
문제가 된 화강석, 동탄 입주민이 직접 집에서 깨서 가지고 나왔다.

이날 집회에는 최근 입주 당시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되고 있는 송도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입대의) 관계자들과 5년 전 입주후 최근 라돈 검출이 확인 된 송도 B아파트의 입주자대표회의 관계자들도 함께했다.

권영민 A입대의 대외협력이사는 “포스코는 법적 문제가 없어 (문제가 된 자재를) 바꿔줄 수 없으니 입주민들이 국회든 청와대든 방문해서 법을 바꿔오라고 한다”며 “한 아파트를 바꿔주면 전국 모든 아파트를 바꿔줘야 해서 바꿔줄 수 없다고 하는 게 말이 되냐”고 주장했다.

최승복 B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최성복 B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또 최성복 B입대의 회장은 “5년 전 입주해 살고 있다가 A아파트 소식을 듣고 설마하는 마음에 측정을 했는데 라돈이 검출됐다”며 “5년 전 아파트에도 같은 자재를 사용한 것인데 곧 준공되는 다른 아파트에도 사용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한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인천 송도 A 아파트에서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논란이 되고 있으며, 지난 12일 송도에 사무실을 둔 이정미 국회의원(비례, 정의당 대표)이 송도3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송도국제도시 라돈 피해 현황과 개선 방안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이 “단순히 한 아파트의 문제가 아니라 포스코가 시공한 아파트 전반의 문제일 수 있다”고 공동 대응을 제안했고, 이날 집회를 통해 처음 손을 잡은 것이다.

한편 토론회를 개최한 이 의원실 관계자는 “토론회에서 제기 된 문제를 검토한 결과 단순한 법 개정으로 해결이 힘들 것 같다”며 “특별법 제정, 국정감사 개최 등 다각도의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