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미군기지 ‘오염정화 건물철거’ 시민위원회와 협의해야”
“부평미군기지 ‘오염정화 건물철거’ 시민위원회와 협의해야”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3.1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환경공단, 오염정화 용역 입찰공고…내년 하반기 착수
시민참여위, “캠프마켓 건물철거 일방적 결정 안 돼”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의 토양 오염 정화가 시작됐다. 한국환경공단은 '캠프마켓 복합오염 토양 정화용역'을 입찰 공고했다고 14일 밝혔다.

토양오염 정화 용역 기간은 39개월로 2022년 하반기까지이다. 사업비는 773억3400만 원 규모이다.

이번 정화대상 토지는 캠프마켓 1단계 반환 구역 북측이다. 전체 캠프마켓 반환 부지 44만㎡ 가운데 4분의 1에 해당하는 10만9957㎡ 면적이다.

이 토지는 장고개길 예정도로 인근이며 과거 DRMO(군수품재활용 사무소)로 사용했던 지역이라 가장 오염이 심각한 지역이다.

앞서 환경부가 진행한 캠프마켓 오염 평가에서 선진국 허용 기준의 10배가 넘는 다이옥신류와 납·수은 등 중금속 오염이 확인됐다.

토양 오염 정화는 토양에 열을 가해 오염 물질을 분리하고 중금속을 물로 씻어내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업체가 선정되면 안전·정화 시설을 설치하고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정화를 시작할 전망이다.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 1차 토양오염 정화구역.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 1차 토양오염 정화구역.

캠프마켓은 과거 일제강점기 군수공장인 '조병창'을 승계한 곳으로 내부에는 근대 건축물이 상당히 남아 있는데, 정화 작업으로 철거될 우려가 커졌다.

정화 용역 기본 설계 보고서를 보면 정화 대상 구역에는 건축물이 총 21개 있는데, 1개 건물만 굴착 경계에서 벗어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20개는 정화 작업에 앞서 철거될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한국환경공단는 “정화 대상 구역 안의 시설물을 철거할 계획이다”며 “다만, 문화재 가치가 있는 건물은 일부 남겨두고 정화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인천시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는 정화에 따른 일방적인 철거는 부당하다고 반대했다. 시민참여위원회 관계자는 “철거 계획은 정해진 게 없다. 공단이 일방적으로 결정할 일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입찰을 통해 업체가 선정되면 정화계획을 위원회에 보고하고 협의해야 한다”며 “1차 구역에 건축물이 많은 편은 아니지만, 철거 대상은 공단과 업체가 결정할 게 아니라, 시민들과 협의해 결정할 사항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군기지시민참여위원회는 이르면 8월 캠프마켓을 민간에 개방하는 추진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캠프마켓에는 2011년 DRMO가 경북 김천으로 이전하면서 제빵공장만 남아있다. 이 빵공장을 8월에 평택으로 옮기면 캠프마켓 모든 시설 이전이 완료되기 때문에 8월 개방을 추진하고 있다.

참여위원회는 개방에 대비해 우선 소프트볼 경기장 주변, 즉 미군기지 구정문과 2001아울렛 주변 담부터 투시가 가능한 담으로 교체해 시민들이 개방을 체감할 수 있게 인천시와 협의 중이다.

캠프마켓 부지 매입비는 총4915억 원으로 이중 행정안전부와 인천시는 2739억 원을 국방부에 납부한 상태다. 돈을 다 내야 소유권이 인천시로 이전되지만, 그 전이라도 일부를 개방하자는 게 참여위원회의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