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배곧대교 건설 보다는 갯벌 보호”
박남춘 인천시장 “배곧대교 건설 보다는 갯벌 보호”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3.14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곧대교 건설은 좌초? … 송도 주민들은 찬반 갈려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민간투자사업으로 경기도 시흥시가 추진 중인 인천 송도와 시흥 배곧을 잇는 배곧대교 건설을 놓고 박남춘 인천시장이 환경이 중요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배곧대교 건설이 사실 상 좌초됐다는 보도가 이어졌고 송도 주민들은 찬반 의견이 갈리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송도와 배곧을 잇는 배곧대교 민자사업이 마치 확정된 것처럼 보도된 기사를 보았다. 관련 부서는 민간 사업자가 자문을 구해와 관련 규정과 예상되는 문제점 등을 설명한 정도로, 정확히 말하면 시는 이를 승인한적이 없고 승인할 수 있다는 의견을 표명한 적도 없다”며 배곧대교 건설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배곧대교 건설 위치도.(제공 인천녹색연합)
배곧대교 건설 위치도.(제공 인천녹색연합)

배곧대교 건설은 시흥시가 민간투자로 추진 중이며, 시흥시 정왕동 배곧신도시와 인천 연수구 송도동 송도국제도시를 잇는 길이 1.89㎞의 왕복 4차선 해상교량을 놓는 사업이다.

시흥시는 지난해 11월 26일 ‘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 전략 및 소규모 환경영양평가 항목 등의 결정내용’을 공고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 중이다. 시흥시는 제3경인고속도로와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기능 보완과 시흥시 주민들의 생활권 확대를 위해 배곧대교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박 시장은 “배곧대교 건설 예정지 중 일부는 2009년 습지보호지역, 2014년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송도갯벌습지를 지나게 된다”며 “올해에는 송도에 들어와 있는 EAAFP(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사무국에 송도갯벌을 ‘철새이동경로 서식지 네트워크’로 등재하려고 추진 중이고 5월에는 관련 국제심포지움과 세계 철새의 날 행사도 앞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갯벌 보호에 앞장서야 할 시가 오히려 이에 반하는 행정조치를 취한다고 하면 과연 국제사회가 이를 용인할 지, 시민들은 납득할 수 있을 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래서 배곧대교 민자사업은 더욱 신중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인천녹색연합과 인천환경운동연합 등 인천과 경기도의 환경단체 12곳도 이에 앞선 11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저어새·도요물떼새 등 국제적인 멸종 위기 조류의 도래지인 송도갯벌을 파괴하는 배곧대교 건설 계획과 관련, 인천시는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혀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인천시가 송도 11공구 해안가를 중심으로 조류 서식지 조성 계획을 수립 중인데, 조류 서식지를 파괴하는 배곧대교 건설을 허용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송도 주민들은 온라인 지역커뮤니티 카페에 관련 글을 올려 놓고 “환경 보호를 위해 필요한 일이고, 다리를 더 이상 짓는 것은 문제”라며 잘했다는 의견과 “다리가 많이 있어야 지역이 발전한다”는 반대글을 달며 의견이 갈렸다.

이와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인 시흥시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