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가 송도→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이전 결정
인천시가 송도→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이전 결정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3.1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동구청에 사실상 양해각서 체결 압박도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인천시가 당초 송도국제도시에 추진하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부지를 동구로 전환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그동안 동구 발전소 부지이전에 대해 모른다는 식으로 발뺌해 왔다. 또 발전소에서는 대기 오염 물질인 이산화탄소(CO2)가 경유 대비 61%, 가스 대비 65%배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가 작성한 인천연료전지사업 추진계획(안)
인천시가 작성한 인천연료전지사업 추진계획(안)

시가 2017년 6월 작성한 ‘인천연료전지사업 추진계획(안)’에 따르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2016년 5월부터 송도 하수처리장 내에 건립이 검토됐다.

그러나 ▲장래 유입인구 증가에 따른 증설부지 불확실성 ▲기존 하수처리시성 운영 저해 등의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동구 송림동으로 사업부지 변경을 검토했다.

이어 시는 같은 달 23일에 동구청에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관련 양해각서 체결과 관련해 차질이 없도록 적극 협조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고, 27일 동구 송림동 발전소 건립 양해각서가 체결됐다. 사실상 시가 동구청에 양해각서 체결을 압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추진계획 내용 중에는 주민설명회 등 주민들에게 발전소 건립 내용을 공유하고 알리는 계획은 전무하다. 애초부터 주민들과 소통하려는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또 발전소 소음과 백연에 대한 시설보완 대책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있으며, 경유 대비 61%, 가스 대비 65% 정도의 CO2가 배출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동구 주민들로 구성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는 “시는 소음, 백연과 CO2 등 유해물질 배출 사실에 대해서 주민들에게 의도적으로 숨겨왔다”고 주장했다.

김종호 비대위 정책기획국장은 “그동안 시는 책임을 피하며 강 건너 불구경만 했다. 그러나 이번에 시가 이 문제에 대한 책임이 크다는 것이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시는 밀실행정과 졸속 추진에 대해 동구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발전소 건립 백지화를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시민·환경단체와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달 10일 인천시청 앞 주민 총궐기대회 등을 진행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