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천역 개발사업, 북광장 기능 유지 될까
동인천역 개발사업, 북광장 기능 유지 될까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3.1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광장 일대 주상복합 등 건축 계획
시민단체 "시민들과 함께 논의해야"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오는 13일 동인천 역세권 복합개발사업 기본 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10여 년간 지지부진했던 동인천 역세권 개발 사업이 추진되는 것에 기대와 함께 광장 기능을 잃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동인천역 북광장 조성 사업은 2003년에 동구가 광장 이용 활성화를 고민하며 시작됐고, 2010년 건축물 보상과 철거에 들어간 후 2011년 10월에 착공해 2012년 7월 완공됐다.

인천시는 2007년에 동인천역 주변을 도시재정비 촉진 지구로 지정해 아파트와 주상복합시설 등을 건설할 계획이었으나,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진행되지 않았다. 그 이후 ‘동인천 누들뮤지엄ㆍ누들플레이’와 ‘동인천 르네상스 프로젝트’ 등 개발계획이 나왔으나, 그 역시 부동산 경기 침체와 시 재정난 등으로 추진되지 않았다.

시민들이 동인천역 북광장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제공ㆍ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시민들이 동인천역 북광장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제공ㆍ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민선7기 박남춘 시장 취임 이후 시는 원도심 균형발전을 검토하며 도시개발과 도시재생을 혼합하는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고, 이번에 LH와 협약으로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시는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촉진 지구(전체 5개 구역) 중 북광장 일원인 1구역(동구 송현동 100번지 일원)은 전면 개발이 아닌 부분 개발을 하고, 나머지는 도시재생을 하는 방식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LH가 투자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사업에 참여하기로 최종 결정하면, 북광장에 문화시설과 임대주택, 지하주차장 등을 건립하고, 양키시장일대에는 주상복합건물(31층)을 지을 계획이다. 빠르면 올 연말 쯤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그러나 개발이 아니라 본래 광장 기능을 유지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등 시민단체 22개는 성명을 내고 “북광장은 다목적 광장이다. 그동안 계속된 건축물 건립 계획은 광장 조성 취지와 어긋난다. 이 공간의 주인인 시민들의 의견은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부동산 논리로만 접근하는 것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본래 취지대로 광장을 조성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광장은 모든 시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유재산이다. 무엇으로라도 채우려고만 하는 욕망으로는 임시 활용밖에 못한다”며 “시민들과 함께 제대로 된 광장을 만들어야한다”고 주장했다.

민운기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간사는 “북광장을 조금 더 광장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게 만들어 원도심 일대를 탐방할 수 있는 구심점으로 만들어야한다. 또, 집회나 문화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도 확보해야한다”며 “무조건 부수고 채우는 것만이 상책이 아니다. 역사성과 건축ㆍ생활사적 가치를 살리는 것도 고려하면서 많이 논의해 결정해야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지금 구상하고 있는 것은 1구역(동인천역 북광장, 양키시장 일대) 중 ‘3분의 1’만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3분의 2’는 광장 기능을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재구성해 광장 기능을 유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