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시청 기자회견실 사용 제한, ‘인천시민이 시장’에 역행
[사설] 시청 기자회견실 사용 제한, ‘인천시민이 시장’에 역행
  • 인천투데이
  • 승인 2019.03.04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시청 기자회견실 사용을 제한하는 운영기준을 만들어 5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운영기준을 보면, 시와 시 출자ㆍ출연기관의 현안 사항 브리핑과 정책ㆍ사업 설명회 등으로만 사용할 수 있다. 정당과 정치인, 공직선거 입후보자 등의 발표와 단체나 기업ㆍ개인 등이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시 대변인은 ‘그동안 기자회견실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는 부분이 있어, 다른 시ㆍ도의 사례를 참고해 운영기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는 잦은 기자회견실 사용으로 관계 공무원들이 불편하니 사용을 제한하겠다는 이야기와 같다. 시와 정당ㆍ단체나 시민들이 시청 기자회견실을 이용하는 목적은 서로 다르지 않다. 언론을 활용하기 위해서다. 시청에는 기자실이 마련돼 있고, 그곳에 많은 기자들이 있다.

시가 현안에 대한 의사나 정책ㆍ사업을 더 많은 시민들에게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실에 기자들을 불러 발표하듯이, 단체나 정당, 개인도 자신들의 입장과 의견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실을 이용한다. 기자회견 내용을 기사화하는 것은 기자의 판단과 선택에 달려있다. 박남춘 시장은 취임 이후 줄곧 ‘시민이 시장’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그런데 시의 편의성을 위해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의 사용을 제한한다니, 동의하기 어렵다.

특히 시는 이번 운영기준을 시청 출입기자단에 제안해 만들었다고 했다. 게다가 운영기준을 보면, 기자회견실 사용을 출입기자단이 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시와 시 출자ㆍ출연기관의 브리핑 이외의 기타 중대한 현안 사항 관련 기자회견실 사용은 출입기자단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가능하다.

임의단체 격인 출입기자단이 공공시설인 기자회견실 사용 여부를 결정한다니, 한마디로 어이가 없다. 시가 출입기자단에 그런 권한을 줄 수 있는 근거가 무엇인지도 궁금하다. 기자회견실 사용 제한으로 발생할 수 있는 반발과 민원에 대한 방패막이로 출입기자단을 내세운 것으로밖에 이해할 수 없다. 기자회견실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는 게 문제라면, 사용 제한이라는 극단적 조치가 아니라 문제 요인을 찾아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시민이 시장’에 역행하는 꼴밖에 안 된다.

덧붙이면, 시는 출입기자단 등록도 출입기자단에 떠맡기고 있다. 출입기자단으로 등록해야 기자실을 사용할 수 있는데, 출입기자단으로 등록하기 위해선 기존 출입기자 일정 비율이 동의해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출입기자들이 출입기자가 더 느는 것을 반길 리 없다. 기자실을 이용해야 양질의 기사를 많이 생산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는 시가 차별을 조장한 것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