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연료전지 발전소, 주민과 갈등 지속 될 듯
동구 연료전지 발전소, 주민과 갈등 지속 될 듯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2.1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후 안전검 검사 받겠다”
주민들 “결국 주민 의견 무시하고 강행하겠다는 것”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전영택 인천연료전지주식회사 대표가 발전소 건립을 둘러싼 허위 사실을 해명하고 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주식회사 대표가 발전소 건립을 둘러싼 허위 사실을 해명하고 있다.

인천 동구에 건설 예정으로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연료전지 발전소에 대해 시행사인 인천연료전지주식회사가 입장을 밝혔지만 주민들과의 갈등은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연료전지는 12일 인천YWCA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들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이들은 ▲발전소 설립 후 10개월간 공인전문기관의 검사를 실시 ▲검사과정에 주민참관단을 구성해서 직접 참여 보장 ▲주민들의 이익을 보장하는 ‘주민펀드’조성과 시설 주변 식수 조성 등을 제시했다.

인천연료전지가 안전성 검사를 받겠다는 것은 우선 발전소를 짓고 나서 그 다음 문제라, 현재 주민들의 반대로 중단 중인 발전소 건설 공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또한 이들은 동구청의 부지 이전 요청 공문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시한다’면서 인정하지 않았다. 동구청은 주민들의 반대를 이유로 인천연료전지에 부지 이전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는 부지 이전에 대해 “인허가까지 받은 사업이 주민들의 반대만을 이유로 이전 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송도에서 주민 반대로 동구로 이전 했다는 것은 허위사실이다. 송도에 부지 검토를 한 적은 있지만 하수처리시설 증설 문제로 인천시가 반대해서 선정되지 않았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대표는 또, “주민들이 설명회를 거부하고 있어서 소통이 안 되고 있다. 동구청은 제시한 방안을 (주민들과)협의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해 달라”며 “발전소를 둘러싼 각종 허위사실이 유포되는 행위가 계속 될 경우 부득이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인천연료전지의 이런 입장에 김효진 동구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반대 비대위 사무국장은 “주민들을 완전히 기만 하는 것”이라며 “주민들은 과정상의 소통이 없었던 문제를 지적하고 주거지 근처로 몰래 들어온 것에 대해 문제제기를 한 것인데, 공사를 강행하고 안전성 검사를 하겠다는 것은 결국 주민들 입장을 듣지 않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이어 “주민들이 설명회를 거부하고 있다고 하는데, 인천연료전지로부터 비대위로 연락이 온 적은 전화 한 통 밖에 없다. 그것도 그쪽 직원이 개인적으로 만나자고 하길래 거부했던 것이다. 그 이외에는 설명회 요청이 온 것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