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시작
인천시,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시작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2.1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청도, 대이작도 시범 운행
전화로 부르고 이용하는 ‘콜 버스’방식
소청도와 대이작도에서 시범 운행되는 섬마을 주민 행복 버스(사진제공ㆍ인천시)
소청도와 대이작도에서 시범 운행되는 섬마을 주민 행복 버스(사진제공ㆍ인천시)

인천시가 버스와 택시가 다니지 않는 옹진군 섬마을의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농촌형 교통모델 사업으로 ‘옹진군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운행을 시작한다.

인천시와 옹진군청은 11일 오전 섬마을 주민행복버스 개통식을 자월면 이작1리 다목적회관에서 진행했다.

섬마을 주민행복버스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는 교통취약 주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사업으로 그동안 대중교통수단이 없었던 대이작리와 소청리 등 2곳에서 시범운영한다.

주민이 직접 전화로 행복버스를 부르고 100원의 이용료만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콜 버스’ 방식으로, 마을의 주요거점을 하루 8시간씩 운행할 예정이다.

시는 우선 소청도의 3코스(소청선착장↔출장소, 출장소↔소청등대, 소청보건지소↔천연기념물)와 대이작도 3코스(선착장↔마을회관, 마을회관↔작은풀 마을, 해양생태관↔계남 마을) 등 총 6개 노선을 시범운영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마을 중요거점 간 접근성을 개선해 주민들의 복지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개통식에 참석한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그동안 대중교통이 다니지 않아 불편을 겪었던 도서지역 주민들이 비용 부담 없이 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행복버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주민들의 더 행복한 삶을 위한 버스 역할을 할 수 있게 안전하게 운행하고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