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지나도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비판 지속
설 지나도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비판 지속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2.0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청 앞 집회 열려… 한국당 인천시당, “민주당, 응분의 조치 취해야”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이 31일 오후 2시 ‘직원 회식과 관련한 대구민 사과문 발표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를 숙여 사과하고 있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이 1월 31일 ‘직원 회식과 관련한 사과문 발표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를 숙여 사과하고 있다.

설 명절이 끝난 뒤에도 민주당 이재현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 파문은 가시질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민경욱 위언장)은 7일 성명을 내고 이재현 구청장에게 공개질의에 답변을 다시 요구했다.

앞서 공무원노조 서구지부는 1월 22일 ‘동의 없는 신체 접촉이 있었고, 간부의 입막음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을 확인했다며 수사 의뢰 뜻을 밝혔다가 29일에는 피해자들의 의사를 존중해 수사를 의뢰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 뒤 이재현 구청장은 같은 달 31일 질의응답 없는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청장은 지난 20일 입장문 발표에 이어 이번에도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수사와 조사가 있다면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미 밝힌 사실 외에 있지도 않은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과장·확대해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일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한국당의 공세는 계속되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달 23일 이재현 서구청장에게 보낸 ▲볼에 고마움을 표현한 방식이 사회에서 통용되는 방식이라고 생각하는지 ▲직접 또는 간부를 통해 입막음 하거나 회유하려는 시도를 했는지 ▲구청장직을 스스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생각하지 않는지 등의 내용을 담은 공개질의 10개에 대한 답을 재차 요구했다.

한국당 인천시당은 “공개질의서를 보냈으나 아직까지도 ‘묵묵부답’이다. 설 연휴가 지나면 잠잠해지길 바랐다면 커다란 착각이다”며 “연휴가 지나도 이재현 구청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서구주민과 인천시민의 분노는 식을 줄 모르며 들끓고 있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한편, 공무원노조 서구지부가 수사 의뢰를 안 하기로 했지만, 서구지역 시민단체들은 지난달 29일 이 구청장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또는 강제추행’ 혐의로 인천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그리고 7일 서구청 앞에선 이 구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를 두고 한국당 인천시당은 “민주당은 지난달 21일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이재현 서구청장에 대한 조사를 지시하고, 임채균 변호사를 중앙당 윤리심판원장으로 임명했다”며 “하지만 상황이 이런데도 지금까지 아무런 결과를 내놓지 않고 있다. 겉으로 하는 척 시늉만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인천시당은 “민주당은 ‘제식구 감싸기’에 몰두하지 말고 서구주민과 인천시민 앞에 진상을 알리고 하루빨리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