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옹진군, 비료지원 사업 리베이트 눈감아주나
[단독] 옹진군, 비료지원 사업 리베이트 눈감아주나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1.3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업체 간 부정 의혹 사실로 드러나
주민들, “경찰 고발로 철저히 수사해야”
옹진군청 (사진제공ㆍ옹진군)
옹진군청 (사진제공ㆍ옹진군)

옹진군의 백령도 농민 비료 지원 사업에서 부정행위가 일어났다.

이장협의회가 특정 비료업체를 선정하고 업체로부터 부당한 이익을 챙겼다는 내용인데, 옹진군은 이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아 농민들의 원성이 크다.

옹진군이 지난해 진행한 비료 지원 사업은 2억2000여만 원 규모다. 농민들이 비료업체를 선정해 군에 신청하면, 군이 선정된 업체와 계약을 맺고 농민들에게 비료를 지원해준다. 농민들은 지원 받은 비료를 분배하기 쉽게 한 마을에서 한 업체로 통일해 신청하는 게 일반적이다.

이장협의회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마을별 비료업체를 선정하는데, 지난해 이장협의회에서 특정 업체를 선정하고 그 업체로부터 뒷돈 수백만 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의혹을 인지한 옹진군의 최근 실태조사에서 의혹은 사실로 드러났다.

옹진군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을 조사한 후 사실로 밝혀져 행정 처리를 했다”며 “해당 업체를 올해 옹진군 비료 지원 사업에 입찰하지 못하게 조치했으며, 리베이트를 받은 이장협의회에 업체에 돈을 돌려주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리베이트 금액이 얼마인지조차 제대로 파악이 안 돼 부실한 행정처리라는 비판이 뒤따른다.

한 주민은 “얼마를 받았는지, 그걸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도 확인하지 않고 ‘돌려주라’고만 얘기해서 해결될 문제인가”라고 한 뒤 “경찰에 고발하고 수사해서 얼마를 받았고, 그게 어디에 사용됐는지 명백히 밝혀내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옹진군 관계자는 “금액은 700만 원 정도로 파악하고 있는데, 이장들이 각 농가에 비료를 배달해주는 대신 업체로부터 심부를 값을 받은 것이다”라며 “경찰 수사를 요청 할 수는 있지만 동네 싸움으로 번질 우려도 있어 경찰 고발까지는 고려하지 않았다. 군수님께도 보고한 상황이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