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천시당, GTX-B노선 예타면제 제외 강력 비판
한국당 인천시당, GTX-B노선 예타면제 제외 강력 비판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1.2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발전은 교통복지 낙후지역에 집중 지원 하는 것”
GTX-AㆍBㆍC 노선도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GTX-AㆍBㆍC 노선도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인천시당과 자유한국당 소속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이 29일 성명을 내고 GTX-B노선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대상 제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 소속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은 이날 “예타 면제 사업에 인천은 1000억원 규모의 영종~신도간 남북평화도로가 포함됐지만 정작 300만 인천시민들이 간절히 원했던 GTX-B노선은 끝내 반영되지 않았다”며 “이는 명백한 수도권 역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가균형발전이란 수도권과 비수도권이라는 이분법적 접근이 아니라 상대적 낙후지역을 지원해 지역 간의 불균형을 해소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교통망 확충은 교통복지 낙후지역에 집중 지원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GTX-B노선 종착지인 인천 송도와 경기도 남양주는 통근시간만 하루에 2시간이 넘게 걸리는 교통복지 낙후 지역이다. 장거리 통근은 주거만족도를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취업기회의 불균형을 야기했고 소득의 양극화마저 키우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문재인 정부는 GTX-B노선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2019년 예타 완료 추진’이라는 두루뭉술한 입장을 발표할 것이 아니라 ‘상반기 중 예타 통과’를 인천시민들에게 약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민경욱 위원장)도 같은 날 성명을 내고 “인천을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역차별 한 것인데 인천시장은 도대체 어디서 무얼 했는가?”라며 “인천시민을 대변해야 할 박남춘 인천시장은 예타 면제 사업 결과가 발표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예타 면제보다는 정식 예타 통과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오히려 중앙정부의 대변인을 자처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인천을 버릴 때 거기에 비위 맞추는데 급급해 인천을 포기한 박 시장은 인천시장으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GTX-B노선의 예타 면제 대상 제외에 자유한국당 뿐 아니라 시민들의 반발이 거세자 박남춘 시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이 “올해 안에 GTX-B노선이 예타를 통과 하도록 시가 전력을 다 할 것이고 착공을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성난 민심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는 모양새다. 지역 주민들의 커뮤니티 카페에는 이번 예타 면제 제외에 관련해 정부와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판하는 글이 수 백 개가 올라오고 있고, 시 시민청원에도 관련 내용이 올라오고 있어 반발은 한동안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