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클린서구 환경시민위’ 공식 출범
인천시, ‘클린서구 환경시민위’ 공식 출범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1.21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 21명 위촉 … 청라 주민단체 “청라 대표 포함 안돼” 비판

21일 진행한 클린서구 환경위원회 회의 진행 모습.(사진제공 인천시)
21일 진행한 클린서구 환경위원회 회의 진행 모습.(사진제공 인천시)

인천시가 서구지역 환경문제와 관련한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합리적 해결방안을 모색할 민관 협의기구 ‘클린서구 환경시민위원회’가 21일 출범했다.

위원회는 21일 출범하며 첫 회의와 위원 위촉식을 진행했다. 위원은 서구지역 주민 대표, 시민단체 관계자 6명, 시의원과 서구의원 3명, 환경전문가 6명, 관계 공무원 4명, 유관기관 관계자 2명 등 총21명으로 구성됐다.

공동위원장 체제를 갖추고 분기별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공동위원장은 허종식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과 서구(구청장 이재현)에서 추천한 이우영(서구 영어마을 이사장) 위원이 추대됐다.

위원회가 다룰 서구지역 10대 환경현안은 ▲주물단지 악취 방지 강화 ▲검단일반산업단지 아스콘 업체 악취 방지 강화 ▲공촌천ㆍ심곡천ㆍ나진포천 등을 주민친화형 하천으로 정비 ▲수도권매립지 주변 적재물 환경 피해 해소 ▲서구 내 환경유해시설 발생 악취 억제 ▲쓰레기 수송 도로(드림로) 정비 ▲수도권매립지 출입 청소차량 친환경차량으로 교체 ▲복합체육관(가좌ㆍ불로ㆍ원당) 건립 지원 ▲청라자원회수시설 현대화 사업 ▲수도권매립지 정책 개선(대체매립지 조성)이다.

위원회는 환경현안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필요할 경우 위원장이 임시회의를 소집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위원회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위원회 참여 인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필요시에는 환경현안 사항별로 소위원회를 구성해 관계 기관과 이해관계자의 참여가 가능하게 하고, 주민과 소통 창구를 폭넓게 운영할 방침도 세웠다.

허종식 공동위원장은 “산재돼있는 서구지역 환경현안에 대한 현실적이고 실효적 대안을 위원회를 통해 마련하는 등, 주민의 환경권과 수용성을 확보하는 기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구 청라지역 주민단체인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이하 청라총연)는 “위원회에 청라를 대표할 인사가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청라총연은 21일 입장문을 내고 “위원회가 청라소각장 폐쇄에 대한 청라 주민들의 민원으로 출범하는 것임에도 청라를 대표할 위원이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는 인구가 10만 명이나 되는 청라 주민들을 우롱하고 무시하는 처사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오는 22일로 예정된 박남춘 인천시장의 ‘청라소각장 폐쇄’ 시민청원 답변도 주민들을 실망하게 하는 범위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라고 한 뒤 “비상대책위를 구성해 강력한 집단행동과 집회로 시와 서구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