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부인에도 ‘사면초가’
인천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부인에도 ‘사면초가’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1.2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수사 촉구 … 민주당 윤리심판원 조사, 구의회 조사특위 구성 요구도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이 직원 성추행 의혹을 강력 부인하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의 사퇴 압박에 이어 시민단체의 수사 촉구, 더불어 민주당의 윤리심판원 조사, 서구의회의 조사특위 구성 요구가 이어져 ‘사면초가’에 빠졌다.

이 구청장은 지난 11일 기획예산실 직원 등 30여명과 저녁식사를 겸한 회식 자리와 2차로 간 노래방에서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날은 구청 공무원이 청사에서 투신 자살해 장례식을 치른 바로 다음 날이어서 시기상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일었다.

파문이 확대되자 이 구청장은 20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직원의 장례식 다음 날 회식을 하고 노래방을 간 것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사과했다. 다만,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선 사실 무근이라며 허위 사실 유표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시사했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20일 오후 논평을 통해 구청장식 사퇴와 진상 파악을 위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도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 문제가 정치적으로 비화돼 소모적이 진실 공방으로 혼란스러워지길 원치 않는다”며 “진실 규명을 위해 사법당국이 수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필요하다면 사법 당국에 고발할 것”이라며 “만약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이 구청장은 법적인 책임과 정치적인 책임을 모두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와 관련한 언론 보도가 이어지자, 이해찬 민주당 당대표는 당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지시했다. 또한 구의회 의원 중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21일 이 구청장의 성추행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정식으로 구의회에 요청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