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동 특고압선 저지 문제, 시민단체도 나섰다
삼산동 특고압선 저지 문제, 시민단체도 나섰다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7.2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대책위에 시민단체 참여해 시민대책위로 확대
시에 민관대책위ㆍ인천-서울-경기 협의체 구성 촉구
삼산동 특고압선 시민대책위가 23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의 문제 해결과 박남춘 시장 면담을 요청했다.
삼산동 특고압선 시민대책위가 23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의 문제 해결과 박남춘 시장 면담을 요청했다.

삼산동 특고압선 문제 해결에 인천 시민단체들도 뛰어들었다. 특정 지역을 넘어 인천 전역으로 특고압선 저지 분위기가 확산되는 모양새다.

인천녹색연합ㆍ인천여성회ㆍ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23일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삼산동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특고압 대책위)를 발족하고 인천시에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삼산동 특고압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ㆍ부평구ㆍ주민대책위ㆍ시민단체ㆍ전문가로 구성 된 민관대책위를 구성하고, 인천ㆍ서울ㆍ경기 협의체를 구성해서 공동으로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삼산동 지역에는 이미 지난 1999년에 시의 허가로 매설 된 지하 8m깊이 전력구 터널에 15만 4000V의 고압선이 지나고 있다. 매립 당시는 주민들이 입주하기 이전이라 이 사실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한전이 같은 터널에 34만 5000V의 특고압선 매설 공사를 시작하자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발하기 시작하며 이 같은 사실이 알려졌고, 특고압선 추가매설 공사는 현재 일시중단 됐다.

대책위는 이미 15만 4000V의 고압선만으로도 전자파 피해가 심각하다는 주장이다. 3~4mG(밀리가우스)의 전자파는 소아백혈병 발병율이 2배 이상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고 국제암연구위원회는 전자파를 2B급 발암물질로 보고 있는데, 자체조사 결과 이미 집 안과 학교 등 실내에서 최대 30mG의 전자파가 검출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또, 대책위는 이런 위험으로 아파트 단지 내 어린이놀이터가 폐쇄됐고 영선초등학교 운동장 내 일부 구역에는 울타리를 쳐서 아이들이 들어가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지금도 전자파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에서 여기세 34만 5000V의 특고압선이 추가 매설 된다면 이 피해는 엄청 날 것이다. 주민들에게 아무런 안전대책도 마련되지 않았는데, 누가 이런 공사를 찬성하겠느냐”고 말했다.

대책위에 함께하고 있는 신규철 평화복지연대 정책위원장은 “지난 1999년 인천시가 이 15만4000V의 고압선 매설을 허가 해 줬다. 그로인해 주민들은 이미 많은 피해를 받고 있다. 시가 애초에 예방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제라도 나서야 한다”며, “박남춘 시장은 소통과 협치를 강조하고 있는데, 이번이 그 시험대가 될 것이다. 공식 면담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 “이 특고압선은 서울시 전력난 해소를 위한 것이다. 수도권 문제 해결을 위해 인천이 또 피해를 받는 것이기 때문에 인천ㆍ서울ㆍ경기 공동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아직 시장님 면담 일정 등 대책위가 요구하는 것들에 대한 세부계획은 없다. 한전과 대책위 등 당사자들의 입장을 다 들어봐야 한다고 생각하고 방법을 고민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