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강화-개성 수학여행, 잘 준비하자
[사설] 강화-개성 수학여행, 잘 준비하자
  • 인천투데이
  • 승인 2018.07.2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4.27 판문점선언, 6.12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분위기에 힘입어 인천을 평화도시로 만들어가기 위한 움직임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

인천시는 ‘인천을 평화도시로 만들겠다’는 박남춘 시장의 1호 공약에 힘입어 2022년까지 남북협력기금 100억원을 조성하고 과 단위 전담 부서를 신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해평화협력청 신설이 중앙정부에서 논의되고 있다.

또, 인천을 평화도시로 만들기 위한 첫 걸음으로 ‘인천 평화도시 기본조례’를 제정하기 위한 토론회가 지난 18일 시와 시의회, 시민단체가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이 조례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초점을 두고 10.4선언과 4.27 판문점선언의 주요 내용 중 하나인 서해 평화 실현을 위한 구체적 계획과 인천이 한반도 평화의 허브 역할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담을 것으로 보인다. 평화도시 기본조례 제정은 인천의 남북 교류와 협력 사업이 시정부가 바뀔 때마다 단절되지 않고 꾸준히 이어질 수 있는 법적 기반을 마련한다는 데도 의미가 크다.

이와 함께 시는 여러 가지 남북 교류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그중 강화와 개성 간 교차 수학여행이 눈길을 끈다.

강화와 개성은 지리적으로 가까우며 고려의 도읍이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두 지역 학생들의 교차 수학여행이 이뤄지면, 강화의 학생들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개성역사문화지구를 볼 수 있고, 개성의 학생들은 강화의 고려 역사를 둘러볼 수 있다. 상상 만해도 설레고 가슴 뛰는 일이다.

해방 직후에도 개성의 학생들은 강화도로 수학여행을 오기도 했다. 남북 교류가 활성화되고 있는 만큼 수학여행 사업이 실현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다.

강화와 개성 간 교차 수학여행은 시뿐만 아니라 시교육청도 관심 사항이다. 도성훈 교육감의 공약사항이기도 하다. 강화군에도 큰 도움이 되는 사업이니 만큼, 시와 교육청, 강화군이 협력해 추진할 수 있다. 나아가 이 사업을 계기로 시민들의 개성 방문 사업도 벌일 수 있다.

강화와 개성 간 교차 수학여행이 성사되면 국내뿐 아니라 세계의 이목이 인천으로 쏠릴 것이며, 그것은 곧 인천상륙작전 등 전쟁과 갈등의 이미지를 가진 인천을 평화의 도시로 한순간에 거듭나게 할 것이다.

시와 교육청, 강화군이 적극적으로 협의 테이블을 만들어 논의하고 공론화함으로써 중앙정부에 실현 의지를 적극 표명하는 것이 필요하다. 강화와 개성 간 교차 수학여행 성사를 위해 유관 기관뿐 아니라 시민사회와 함께 잘 준비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