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시민 소통보다 공약 발표가 우선인가
[사설] 시민 소통보다 공약 발표가 우선인가
  • 인천투데이
  • 승인 2018.05.2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정당이 지방선거 후보 공천을 거의 마치고 선거운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단체와 후보 간 정책협약이 이뤄지고, 후보 초청 토론회도 열린다. 지난 17일엔 인천사회복지총연대와 인천투데이이 주최한 인천시장 후보 초청 사회복지정책 토론회가 열렸다. 다양한 사회복지 기관과 시설 협회와 종사자 권익단체 등이 모여 정책을 만들고 후보 초청 토론회를 연 건 처음이다. 그래서인지 이날 토론회엔 300명 정도가 참석했다.

토론회는 후보별 정책공약을 발표한 뒤, 사전에 인천사회복지총연대가 현장 의견을 취합ㆍ정리해 각 후보캠프에 보낸 정책에 대한 의견(답변)을 밝히고 질의응답하는 순서로 진행했다. 후보들은 각자 주어진 15분 동안 정책공약을 발표한 뒤 바쁜 일정 때문에 자리를 떴지만, 후보캠프 정책담당자들이 좀 더 구체적으로 토론했다. 질의응답시간에 ‘청각장애인들은 공공기관이나 병원 등을 방문했을 때 수화 통역자가 없어 애를 먹는데, 이를 개선할 계획은 있느냐’는 질문은, 현 복지서비스에 사각지대가 많다는 걸 대변하기도 했다. 이렇듯 후보 초청 토론회는 후보의 정책공약을 유권자들에게 알리는 장이기도 하지만, 현장의 목소리와 시민의 바람을 청취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다.

그런데 이날 토론회에 유정복 후보만 참석하지 않았다. 정책담당자도 오지 않았다. 인천사회복지총연대가 제시한 정책에 대한 답변서만 토론회 도중 보내왔다. 물론 유 후보는 참석하지 못한다고 사전에 알렸다. 유 시장이 5월 15일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출마를 공식 선언했으니, 경황이 없어 그럴 수 있다고 이해했다. 하지만, 토론회를 시작한 오전 10시 무렵 유 후보는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자신의 1호 공약으로 ‘경인전철 지하화’를 비롯한 교통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후보 초청 토론회가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 밀린 셈이다. ‘경인전철 지하화’와 ‘인천순환철도 3호선 건설’이라는 대규모 건설 공약 발표에 언론이 더 관심을 보일 거라고 생각한 듯하다.

시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교통인프라 확충도 필요하다. 하지만 인천시는 최근 10여 년간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토목 중심의 도시개발에 치중했고, 그로인해 시민의 행복지수는 매우 낮은 수준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특히 시민과 소통 없는 일방적 행정은 갈등과 대립을 초래했다.

유 후보는 경인전철 지하화에 약 8조원, 순환철도 3호선에 약 5조원이 들 것이라고 했다. 이미 경인고속도로 일반화(4000억원), 문학IC~검단 지하고속화도로(시비 4000억원),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 연장(시비 5000억원), 원도심 부흥 프로젝트(5년간 총1조원)를 추진하겠다고 한 상태다. 시가 갚아야할 빚이 10조원이나 남아 있는데 말이다. 유 후보뿐 아니라 모든 시장 후보들이 표를 얻겠다며 대형 개발 공약에 매몰되지 않았으면 한다. 인천시민의 의식수준은 그보다 훨씬 높다.